본문 바로가기

대중사회문화 칼럼

이하늘 왜 욕먹을까

 

이하늘은 찬사도 많이 듣지만 욕도 많이 먹는다. 특히 최근 들어 이하늘에 대한 여론이 빠른 속도로 안 좋아지고 있다. 왜 그럴까?


이하늘이 욕먹는 이유는 강호동이 욕먹는 이유와 근본적으로 비슷하다. 강호동도, 이하늘도, 모두 강하다. 강하게 돌출하는 캐릭터는 사람을 자극하게 마련이고 내용과 상관없이 그 자체만으로 호감과 비호감을 양산하게 된다.


게다가 강호동의 경우는 예능 속의 캐릭터 혹은 진행 스타일인데 반해, 이하늘은 실제 현실을 향해 공격적인 발언을 하기 때문에 그 느낌이 더욱 강하다. 그래서 욕을 더욱 많이 먹게 된다.


많은 공격적, 사회적 발언이 기사화되는 신해철의 경우도 그렇다. 그가 하는 발언의 내용과 상관없이 그에 대한 비호감 댓글들이 늘어나고 있다. 강하게 돌출하는 사람은 무조건 욕을 먹게 되어있는 것이다.


이은미도 가요계 문제에 대해 발언하는 인터뷰 기사가 실리면 악플들이 상당히 많이 달린다. 남을 질책하는 듯한 발언들이 누적되면서 그 자체에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하늘은 원래부터 좌충우돌 사고뭉치 캐릭터였다. 그랬던 것이 예능에서 활약하며 순한 양 캐릭터로 바뀌어 대중의 호감도가 높아졌었다. 하지만 최근 신곡을 내놓으며 ‘부치지 못한 편지’ 논란, <인기가요> 폭로 파문,  <엠카운트다운> 돌발 퍼포먼스 논란 등으로 다시 공격성이 두드러지고 있다. 그러자 이하늘에 대해 잠재해있던 반감이 터져 나오게 된 것이다. 이하늘의 과거 발언들도 다시금 문제가 되고 있다.



이하늘이 늘어나는 비난을 잠재우려면 당분간은 논란을 일으킬 만한 돌출행동을 안 하는 것이 좋겠다. 특히 누군가를 공격하지 말아야 한다. 대신에 예능에서의 순한 양 캐릭터로 최근 보인 공격성을 세탁하고, 순수하게 음악에만 전념하는 뮤지션의 이미지를 강화한다면 욕먹는 일은 없을 것이다.


우리 사회는 근본적으로 공격적으로 튀는 연예인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어느 한 순간엔 통쾌하다고 박수를 쳐줄 때도 있지만, 그것이 장기적인 그리고 보편적인 호감으로 연결되진 않는다.


최근에 고분고분한 모습을 안 보인 가희가 공격당하는 것이나, 한때 시대의 총아처럼 보였던 서인영에 대한 요즘의 반응, 김구라에 대한 대중의 반감 등을 생각해보면 알 수 있는 일이다.


그러므로 이하늘 뿐만 아니라 대중의 사랑을 얻고자 하는 연예인이라면 누구라도 남을 향한 가시를 감출 필요가 있다. 비판적인 발언이 자꾸 기사화되거나 공격성이 노출되는 것은 치명적일 수 있다. ‘날선 사람’의 이미지는 연예인에게 독인 것이다.


특히 이하늘처럼 남에게 독한 비평을 하는 사람은 반드시 ‘그러는 당신은 얼마나 잘났는데?’라는 역풍을 맞게 되어있다. 그 말이 맞느냐 틀리냐는 상관이 없다. 공격성 자체가 반감을 초래한다. 그러므로 이하늘은 당분간 말을 조심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우리 대중들의 반응에도 문제는 있다. 비판이나 부정적인 발언 등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다. 바보가 아닌 이상 누구든지 비판할 수 있다. 싫은 감정도 내보일 수 있다. 연예인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하지만 우리 대중들은 연예인에게 그저 착한 모습만을 기대한다.


강호동처럼 강한 캐릭터를 보여주는 사람에 대해서도 무조건 비호감을 표시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악마 캐릭터인 박명수도 그런 이유로 상당한 악평에 시달렸었다.


강한 연예인, 돌출하는 연예인, 좌충우돌하는 연예인, 정치사회 이슈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발언하는 연예인,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하는 연예인도 포용하는 사회가 되는 게 좋겠다. 지금처럼 내용에 상관없이 돌출 그 자체에 대해 무조건 비호감을 표시하는 분위기라면, 우린 거짓미소만을 보며 살 게 될 것이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