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대물이 방영되고 난 후에 인터넷을 보니 대물 관련 기사가 올라왔더군요. 그런데 악평이었습니다. 대물 3회가 너무나 기대이하여서 시청자들이 실망하고 있다는 내용이었죠.

‘충분히 재밌었고, 대물 특유의 힘도 약해지지 않았는데 다른 사람들은 그렇게 느끼지 않았단 말인가?‘ 의아해하며 시청자들의 실제 여론을 확인하기 위해 드라마 홈페이지에 가봤습니다. 하지만 동시 접속자가 너무 많다며 열리지가 않더군요.

조금 있으니 도망자 관련 기사가 올라오더군요. 이번엔 호평이었습니다. 도망자가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며 드라마가 흥미진진해졌다는 내용이었죠.

그 기사를 보고 ‘정말인가? 뭔가가 변했나?’하며 도망자를 찾아봤습니다. 하지만 웬걸, 달라진 게 없더군요. 비가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하다가 간간이 웃겨주는 그 전의 내용 그대로였습니다. 특별히 시청자의 정서를 고조시킬 만한 변화는 전혀 없었습니다.

오늘 시청률을 보니 더 분명해지는군요. 대물은 어제 자체 최고 시청률을 올렸고, 도망자는 15%대로 주저앉았습니다. 결국 어제의 기사는 날림 조작이었습니다.

이러니까 요즘 기자들이 욕을 먹는 겁니다. 얼마 전에 한 매체와 인터뷰를 했었는데, 거기서도 요즘에 왜 네티즌이 기자를 욕하냐고 묻더군요. 이렇게 근거 없는 기사를 남발하는데 욕을 안 먹는 게 이상하죠.

이게 특별한 사건이 아니라 항상 벌어지는 일입니다. 작품이 방영되자마자 순식간에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렇다며 도저히 납득하기 힘든 내용의 기사들이 나오는 현상 말이죠.


이러니까 네티즌이 기자들을 불신하게 되고 그것은 공적인 시스템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집니다. 그에 반해 네티즌이 스스로 찾아낸 진실에 대한 열광은 커지죠.

그래서 네티즌 수사대는 더욱 열정적으로 활동하게 되고, 누군가 가려진 진실을 제시하는 듯한 네티즌이 나타나면 난리가 나게 됩니다. 미네르바 현상, 왓비컴즈 현상 등이 그것이죠.

결국 지금의 불신사회엔 공적인 시스템의 자멸도 한몫을 한 것입니다. 이런 것은 이른바 ‘언플’에 대한 냉소로도 이어집니다.

어떤 작품이나 연예인에 대한 호평 기사가 나오면 사람들이 그것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언론 플레이’라고 인식하며 ‘기자가 돈 먹었냐?’고 비웃는 일이 만연하는 것이죠.

이렇게 공적인 시스템에 대한 신뢰, 언론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사회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평소에 언론 매체는 네티즌을 비난하기 바쁩니다. 온갖 의혹에 열광하는 네티즌의 집단문화를 비판하는 것이죠.

하지만 언론 자신이 바로 지금의 불신에 가득 찬 네티즌을 만든 당사자라는 자각을 해야 합니다. 언론이 진실을 파헤치고 부정불의를 고발하는 역할을 충실히 했다면, 진정성이 있는 보도만 했다면 우리 사회에 이렇게까지 불신이 만연하지는 않았을 겁니다.

대물이 도망자를 완전히 누르고 앞서간 날 밤에 오히려 시청자가 대물을 비난하고 도망자를 호평했다는 기사가 나온 것은, 얼마나 이 시대 언론이 진실과 멀어졌나 하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줬습니다. 이러면 아무리 언론이 네티즌을 비판해도 불신 비난은 멈추지 않을 겁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가락다이아반지 2010.10.14 17: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대물은 나처럼 드라마 안 보는 사람도 대박날게 뻔히 보이는데도
    안 좋은 기사를 쓴 이유는 그건 대물이 누구를 떠올리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죽인 노.. 그리고 철천지 원수인 박.. 말이죠..)

    덕분에 초반돌풍을 끌고온 작가는 방송국에서 교체해버렸죠..
    PD와 갈등은 개뿔.. 시청률이 깡패인게 방송국에서 그깟 갈등이 뭔 대수라고..

    타진요와 요즘 기자 특히 연예부기자가 가지는 차별점은
    월급을 받으면서 더 악질이라는 점입니다..
    요즘 MC몽 가족까지 인격살인하는거 보세요..

  2. 호랑잡는거북 2010.10.14 19: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음.. 전 도망자를 보는 사람으로써..
    대물은 잘 모르겠구요 ..
    도망자는 그래도 전보다 자막처리를 줄이려고 하는 노력은 보였어요.
    자막 크기도 좀 커졌고..

    그렇지만 새로운 전기를 맞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ㅁ;...

    정말 요즘은 기사들 보면 객관성에 있어서,
    신뢰하기가 힘들때가 많은 것 같아요 ㅡ

  3. 공감 100배입니다.

  4. 요즘 기자들 2010.10.15 08:2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기사 막 쓰지 않나요?
    뭔가 클릭수 좀 올릴만하다 싶으면 무조건 까고,(심지어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는 특정 매체도 있더라구요) 제대로 막장 기사-_-
    언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말고 비판해야 한다는걸 새삼 깨닫게 되는 요즘입니다.
    인터넷 기자들-언론이란 말도 아깝습니다만- 제재가 좀 필요하지 않나요?
    수준이하의 기사들, 여기저기 똑같은 기사들, 의도가 뻔히 보이는 기사들.
    정말 어이 없습니다.

  5. 여보세요 2010.10.15 09: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실제로 찌라시 한 건으로 쩐이 오가는지는 모르겠지만

    기획사, 방송관계자, 연예인, 광고주와의 친분이나 기타 여러 이유로

    찌라시들이 언플을 해준다는 것쯤은 네티즌들도 벌써 앱니다~

    객관성, 공정성이란 건 개나 줘버린지 오래라는 거죠 뭐 ㅋㅋ

    뭣 모를 땐 찌라시 기사 그대로 믿지만

    누가 요즘 순진하게 그거 믿는 사람 있습니까?

    찌라시니까 그러려니 하고 대충 재미로 보는거지.. 근데 사실

    재미도 별로 없다는 거 ㅋㅋ 영국의 더 썬誌는 재미라도 있지

    한국 찌라시들은 좆도 재미도 없고 낚시 수준도 빤~하고

    개나 소나 기자래ㅋㅋㅋ 지가 기자라고 우기면 기잔가?ㅋㅋ

  6. 시몬네 2010.10.15 10: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기사 쓴 기자로 검색을 해보면 결과가 더 명확하게 보입니다.
    하루이틀 아니죠.
    심지어 방송이 종료되기 전에 기사가 먼저 뜨는 경우도 있는 걸요.
    꼭 들어가는 문구가 있어요.
    시청자들이 엄청 화가 났다는 둥, 시청자가, 시청자가, 시청자가...
    시청자가 뭐랬길래 이러나 싶어 좀 찾아 보면
    기자 혼자 엄청 화가 난 걸로 결론이 난다는 거.
    잘 안 믿습니다 그래서.
    기사에 오타는 그냥 애교로 봐주기도 하고요.

  7. 폭풍간지 2010.10.16 12: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비방만 할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이런 기자들에게 무조건 개념없다고 비판만 해선안됩니다.

    그들덕분에 이제 대한민국 네티즌들이 정보의 홍수속에서 스스로 판단하고 가려내는 법을 혹독하게 배워가고 있지 않습니까?

    네티즌들의 더 큰 성장을 위해 기자분들 찌라시 기사 많이 많이 부탁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개시키들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