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체들이 지난 연말에 일제히 요즘 트렌드를 정리하면서 풍자, 위안, 공감, 희망, 복고 등을 거론했다. 비슷한 맥락에서 토크쇼에서도 변화가 시작됐다는 기사들이 몇 달 전부터 줄을 이었다. 마침 강호동의 잠정은퇴도 좋은 계기를 제공해줬다. 그래서 자극적인 <무릎팍도사>와 <강심장>이 없어지거나 위상이 흔들리는 대신에, 토크쇼 트렌드가 보다 따뜻한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지적들이 계속 나왔다.

언론은 생리적으로 새로운 키워드를 좋아한다. 특히 방송의 경우는 어떡해서든지 새로운 소재를 찾아내서 매회 다른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그래서 자꾸만 새로운 흐름이 시작됐다는 식으로 말을 만들어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불행히도 현실은 그렇게 매시기별로 새롭게 전개되지 않는다.

2000년대 이후 우리 방송은 경향적으로 자극성이 강화되고 있고, 특히 최근 몇 년 사이에 그 정도가 심해졌는데 이 흐름은 요즘에도 전혀 변하지 않고 더욱 강화됐다. 토크쇼를 포함한 예능, 가요계, 시사교양에 이르기까지 모두 그렇다. 그러므로 요즘 트렌드를 정리할 때 자극성을 빼놓으면 얘기가 되지 않는다. 그래서 지난 연말에 풍자, 위안, 공감, 희망, 복고 트렌드에 대해 묻는 수많은 인터뷰들을 하면서, 그 어느 매체에서도 자극성 부분을 거론하지 않는 것이 답답했었다.

- 여자는 입수하고 남자는 뱀을 잡아먹었다 -

<1박2일>을 보면 자극성 강화의 흐름을 상징적으로 알 수 있다. 2008년 초겨울에 <1박2일>은 가학성 논란에 휩싸였었다. 그때 김C가 잠시나마 옷을 벗는 벌칙을 당했는데, 추운 날씨에 지나치다는 비난이 터져 나왔다. 또 당시에 게임에서 꼴찌를 한 멤버가(MC몽이었을 것이다) 연못에 잠시 몸을 담갔다. 그러자 바로 가학성 논란이 터지며 비난이 쏟아졌다. 초겨울에 건강한 젊은 남자 한 명이 잠시 몸을 적셨는데 사람들이 깜짝 놀랐던 것이다.

하지만 2009년, 2010년이 되자 물에 빠지는 것은 더 이상 논란거리가 되지 않았다. 아예 '입수'라는 단어가 일반화될 정도로 이젠 그저 그런 방송소재일 뿐이다. 한 겨울에 두꺼운 얼음을 깨고 멤버 전원이 찬물에 들어가도 사람들은 눈 하나 꿈쩍하지 않았다.

드디어 2011년에는 여자들까지 나섰다. 거기엔 현역의 주연급 여배우까지 있었다. 최지우가 입수를 한 것이었는데, 그녀는 찬물에 놀라 비명을 지르며 순간적으로 정신을 반 정도 잃었다. 불과 3년 전에 건장한 젊은 남자가 잠깐 몸을 적시고 일어난 것에도 깜짝 놀랐던 대중은, 이젠 여자가 비명을 지르며 허우적대는 데도 놀라지 않았다. 그저 깔깔깔 웃었을 뿐이다. <1박2일>의 그 여자들 입수장면은 호평을 들었다.


여자들이 남자들만 하던 입수의 영역까지 들어오자, 남자들은 아프리카로 날아가서 뱀을 잡아먹었다.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이다. 이 프로그램에서 남자들은 뱀을 비롯한 온갖 생물들을 잡아먹고, 누런 강물을 마셨으며, 울타리만 대충 친 모래바닥에서 잠을 잤다. 그 모래바닥에선 뱀이 출몰했었다. 하지만 가학적이라는 지적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네티즌은 '쌩 리얼'이라며 좋아했다. 그러면서 찬물 입수 혹은 야외 취침 정도나 하는 <1박2일>을 꾸짖었다. 왜 <정글의 법칙>처럼 센 자극을 못 주냐고.

많은 매체들이 새로운 변화를 말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토크쇼 부분에서도, 자극성이 약한 건 여전히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한다. 흔히 거론되는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는 말할 것도 없고 <승승장구>도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주병진 토크콘서트>는 결국 백기를 들었다. 그나마 새롭게 인기를 끄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자극의 소재를 연예인 사생활에서 일반인 사생활로 바꿨을 뿐이다.

- 종편의 습격 -

음악프로그램들은 아이돌과 <나는 가수다>에 치어 초토화된 지 오래다. <나는 가수다>는 아이돌의 자극성에 서바이벌 경쟁의 자극성으로 맞불을 놓았다. 그 결과는 자극의 중독이다. 아무도 탈락하지 않는 중간평가는 자극성이 약하기 때문에 시청률이 떨어진다. 그러면 매체들은 <나는 가수다>가 부진하다며 더욱 센 경쟁구도를 보여 달라고 주문한다.

뉴스의 자극성도 강해지고 있다. 프라임 시간대 뉴스에서 연예인의 스캔들이나 엽기적 사건의 비중이 커진다. 저녁 와이드 프로그램에서는 각종 강력사건을 사실적으로 재현한다. 교양다큐 프로그램에서도 연예인 관련이나, 어느 사교 교주의 엽색 행각 관련 아이템이 흔해졌다.

이런 흐름에 종편이 기름을 부을 전망이다. 종편의 등장은 방송 상업성의 강화를 의미한다. 그것은 시청률 지상주의로 나아갈 것이고, 결국엔 최소의 투자로 최대의 화제를 만들어내는 자극성 강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종편에선 개국하자마자 강호동이 23년 전에 야쿠자와 관계를 맺었다는 식의 선정적인 폭로가 터졌다. 혼자서 조용히 살고 있던 나훈아를 추적하는가 하면, 과거 몸 로비 의혹으로 유명했던 린다 김을 등장시켰고, 여가수의 속바지에 모자이크 처리를 해 성인비디오와 같은 시각효과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밖에도 이른바 'A양 비디오'의 캡쳐 이미지를 보여주기도 했고, 19금 연극이나 연예인 스폰서의 세계를 심층취재해서 보여주기도 했다. 연예인 사생활 아니면 성적인 자극을 주는 내용들이다.

방송사들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상업성을 강화해간다면, 2012년엔 더욱 강렬하게 자극하는 선정적 표현들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현아를 대하는 시각 변천사 -

포미닛이 2009년 여름에 'Muzik'을 불렀을 때, 현아의 초미니스커트를 두고 말들이 많았었다. 너무 야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그러다 <세바퀴>에서 골반댄스를 췄을 때 비난 여론이 폭발했다. 2011년 봄에 '거울아 거울아'로 컴백하면서 이른바 '쩍벌춤'을 선보이자 다시 비난 여론이 커졌다. 그때 현아뿐만 아니라 다수 걸그룹들이 일제히 자극적인 춤과 의상을 선보여 사회적인 파문이 일었었다. 2011년 여름에 현아가 '버블팝'에서 엉덩이를 흔드는 춤을 선보이자 다시 논란이 터졌다.

현아는 장현승과 함께 2011년 12월에 놀랍도록 선정적인 '트러블 메이커' 안무를 내놨다. 그런데 이번엔 조용하다. 별다른 말이 없다. 같은 시기에 미성년자인 쇼콜라가 살짝 쩍벌춤의 느낌을 선보였지만 거기에 대해서도 조용하다. 거듭되는 자극에 대중도, 매체도 둔감해지고 있는 것이다. 현아가 승리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청률 경쟁이 프로그램의 질적향상을 가져다 준다면 모르겠지만
    경험상으로 봐서는 좀 더 자극적인 프로그램을 양산해 왔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겠지요.
    종편은 이런 시류에 기름을 끼얹는 격이 되고 말 것 같습니다.
    게다가 편향성이 지나치게 강해 양대 선거가 있는 올해 종편의 폐해들이 불보듯 뻔해 보입니다.

  2. 트러블 메이커가 반응이 조용했다니요? 별다른 말이 없다니요? 이분은 저와는 다른 평행세계에서 살고 계신 건가요...이렇게 공감이 안가는 글도 오랜만이네요.

    • 일리 2012.09.29 16:02  수정/삭제 댓글주소

      저도 그부분은 공감이 안갓는데
      그것때문에 글 전체가 공감이 안간다는 식으로 말씀하시네요..
      전 그래서 wing님이 오히려 공감이 안가네요

  3. 건강하시고 좋은 활동 부탁드려요 ^^

  4. 트러블메이커가 조용했단 말은 또 처음 들어보네요..
    설령 조용했더라도 이젠 포기한거죠, 그냥 이제 괜찮네, 이게 아닙니다.

  5. 정말 트러블메이커가 조용하다니요 음악관련게시판마다 무대끝나고 리플들을 보면 현아관련글들이 어떤지를 못봐서 그러시나?

    아마 윗분말처럼 현아는 이젠 포기상태임.....이라면 모를까
    흐름을 못읽으시네요

  6. 네 많이 둔감해 진거 같네요.
    그런것도 분명히 있는데, 현아는 윗분처럼 이젠 포기했죠.
    아무리 제제하고, 비판해도 안되니깐, 그냥 그러려니 하는거 같네요.
    이렇게, 자극적인 프로그램들이 줄지어 경쟁하고 있는데,
    이런 과정속에서 윗님 말처럼 질적향상 할 수 있다면, 상관없을 수도 있는데,
    그런것도 아닌거 같고, 문제가 있는거 같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7. ㅎㅎㅎ 뼈있는 지적이네요 2012.02.16 09: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목이 왜 현아가 승리했는지 궁금했는데..
    이런 내용이었군요.
    요즘은 딱 보는것만 봐요, 예능은 무한도전, 놀러와, 힐링캠프, 하이킥정도.
    드라마도 뉴스도 안봅니다. 정신병자 되버릴것 같아요.
    뉴스는 내가 선택한 언론사에서 최대한 객관적인 기사만.
    어릴적 어른들이 왜 동물의 왕국만 보셨는지 알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