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해설위원 이영표가 브라질 월드컵 일본 대 코트디부아르 전에서 한 이른바 ‘편파해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코트디부아르가 골을 넣는데 실패하자 ‘아, 아쉽다’고 탄식하는가 하면, 후반 코트디부아르가 득점하자 ‘피로가 싹 풀린다’며 좋아했다는 것이다. ‘머리는 일본의 승리를 예측하지만 가슴은 코트디부아르의 승리를 염원한다’는 식으로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이 통쾌했다는 반응을 보인다.

 

이건 통쾌한 걸로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세상일이 그렇게 감정적으로만 해결된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러나 감정을 앞세우는 것이 때로는 자충수가 되는 법이다.

 

공식적인 영역은 지루하고 답답하다. 속을 확 풀어주는 감정적인 언사가 오가지 않는다. 그래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노골적인 콘텐츠들이 인기를 얻는데, 그런 것을 일컬어 ‘B급’ 문화라고 한다. 요즘 B급 문화가 사랑받는 추세이지만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공식적인 영역이 B급으로 흘러가선 안 된다. 그러면 국격이 떨어진다.

 

이영표는 인터넷에서 개인방송하는 사람이 아니다. 대한민국 공영방송의 해설위원으로 지상파 중계프로그램의 방송을 담당하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의 말은 공식적인 영역에 속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인터넷 방송에서나 나올 법한 편파해설을 했다. B급 해설을 한 것이다. 방송의 국격이 떨어졌다.

 

일본이 지금 아무리 한국과 불편한 관계라고 해도 어쨌든 객관적으로는 우리의 이웃나라이고 우방이다. 그 나라의 잘못에 대해 얼마든지 항의하고 비판할 수는 있지만, 스포츠 국제경기 해설에선 그러면 안 된다. 한국전이 아닌 일반적 국제경기에서 공영방송이 공식적으로 한 쪽을 편든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세상엔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도의라는 것이 있다. 국제경기 해설은 객관적인 입장에서 해야 하고, 같은 아시아권으로서 아시아와 다른 대륙이 맞붙었을 땐 아시아의 승리를 기뻐해주는 것이 바로 그런 도의다. 이런 도의가 아무리 답답하다고 해도 공식적인 영역에선 그래야 한다. 그런 기본을 잘 지키는 것이 바로 우리의 국격을 올리는 길이다.

 

이영표의 B급 해설은 국익의 관점에서 봐도 문제가 있었다. <정도전>에서 하륜은 ‘속내를 드러내는 자만큼 상대하기 쉬운 적은 없사옵니다’라고 했다. 정도전이 아무리 미워도 공식적인 자리에선 이방원이 정도전에게 공신으로서의 예우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렇게 지킬 건 정확히 지키는 쪽이, 사람이건 국가이건 존중받는 법이다.

 

한국의 공영방송에서 이렇게 드러내놓고 편파해설을 하면 당연히 그 어록이 일본으로 넘어가 우익에게 이용될 것이다. 우익들이 ‘봐라 한국은 이렇게 노골적으로 우리를 증오한다’면서 혐한 감정을 부추길 거란 이야기다. 이것은 결국 일본내 우익 강경파의 입지를 강화시키고, 넷우익을 활성화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바로 이것이 자충수다.

 

최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우려되는 것도 바로 이 지점이다. 그가 과거 발언을 한 맥락이나 진심이 어떠하든 상관없이, 그의 발언이 편집되어 일본과 중국 인터넷에 퍼져 이용될 것이 걱정되는 것이다. 이영표의 발언도 그런 식으로 일본 인터넷에 퍼져 이용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한일 양국이 이렇게 감정배설만 하다가는 결국 양국의 강경파만 득세하게 되어, 돌이킬 수 없는 지점까지 갈 수 있다. 중국, 일본, 미국 사이에서 줄타기를 해야 하는 우리 입장에선 자살골이 아닐 수 없다. ‘가슴은 뜨겁게 그러나 머리는 차갑게‘, 괜히 있는 말이 아니다. KBS는 B급 해설을 멈추고 공영방송의 체통을 되찾아야 한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냥 가려다가요.. 이글에는 공감을 못하겠네요.
    어느나라는 민족적인 감성과 문화가 있는건데요..

    이런거 싹 다 무시하고 그저 그네들에게 좋게 보이려고 애써 도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것도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스포츠에서 그 감정은 더욱 격화된다고 봐야겠지요.. 이건 우리만의 현상이 아니라 라이벌전이나 국가적으로 서로 앙금이 있는 나라면 어느나라나 있는 현상이지요.. 이걸 B급 해설이라 폄훼하다니요...


    이영표에 대해 머라하기 전에 말로는 도덕적인체 하고 뒤로는 비양심적이로 편법과 불법을 판치는 그런사람에 대해 돌을 던지는게 더 맞다고 봅니다





  2. 복잡미묘 하네요.
    객관적인 입장에서 해설을 해야하지만.. 한일양국의 특수한? 관계를 고려한다면, 편파 해설을 용인할 수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어느쪽이 맞다 틀리다 할수 없는 부분 같습니다. 그래도 편파해설을 빼면, 방송 3사 메인 해설위원중에서는 이영표위원이 해설을 제일 잘 하더군요.

  3. 바람나그네 2014.06.16 16: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본인은 늘 중도적 입장에서 글쓴다고 생각해요..풋...웃겨..
    본인도 본인모르게 걍 까던데 일본 까면 안되는 이유가 먼지..
    그져 일본이라서 벌벌벌 거리는거라면 꺼져...

    통쾌하더만 시비는..쯔쯔..

  4. 기본적으로 동감.. 일본은 물론 어느나라의 중계를 봐도 이렇게 편파적인 중계는 없던거 같고 (외국어는 다 몰라도 우리나라 중계는 외국에서 봐도 소리 크기만 듣고도 안다고 하던데)

    난 뭐 부끄러워서라기보단 꼭 그래야 하나 싶어서..없어보이던데
    찬성파들은 이런게 국민 개성이라 보는건가? (실제 사회에서는 직설 못하는 문화는 똑같구만;)

  5. B급 평론 입닥치고 보기시름 다른거 보시든가
    다른방송 많자나...ㅋㅋ

    • 의견하나요 2014.09.09 00:44  수정/삭제 댓글주소

      블로그 내용 맘에 안들면 입닥치고 스킵하시든가
      다른블로그 많자냐...ㅋㅋ

  6. 한국인을 위한 공영방송입니다. 외국에 나가면 지역 라이벌들간의 경기에서 편파중계가 흔한데 국민 분열시키는 일이 되겠군요

    • ㅇㅇ 2014.06.19 17:40  수정/삭제 댓글주소

      애초에 비교를 잘못 하신것 같은데. 지역팀에 대해서 지역방송사는 편파중계를 하는건 당연한 겁니다. 라이벌간의 매치라면, 더욱더 편파중계 하는건 당연하겠죠. 그런데 아무런 지역연고 없는 제3의 방송사가 편파중계를 하면 문제가 되겠죠. 이영표 해설이 이 경우에 해당합니다.

  7. 그냥 지나가려다가 묻고싶은게있어서 글 남깁니다. 특수한 관계 스포츠 중계일수록 객관적으로 해야한다고 얘기하시는거같습니다만.. 그렇담 우리나라중계할때 편파중계는. B급해설이라고 얘기해야하는지 궁금하네요. 또 이와는 별개지만 아시아권국가는 범용적으로. 같은아시아권국가를 우호적으로바라봐야한다는 전제를하시는거같은데 일본은 역사적으로 특수한 관계이기때문에 해당이안된다고 봅니다.

  8. 한국은 겨우 스포츠중계해설자가 국격을 떨어뜨리고 일본은 총리라는 나라의 간판이 국격을 떨어뜨린다 할말있어?

    • 의견하나요 2014.09.09 00:42  수정/삭제 댓글주소

      겨우??? 그리고 여기서 총리는 왜 나옴? 왜 이렇게 논리가 하나도 안맞냐?

  9. 의견하나요 2014.09.09 00: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전 이영표의 해설이 불편해서 KBS중계를 안 봐요. 그리고 님글에 동의합니다.
    오늘 우루과이 평가전도 보니 피케이 번복에 정확한 이유도 모르는듯하더군요. 축구 좀 아는 사람이면 피케이번복이 왜 되었는지 다 아는 사실을...
    그렇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영표의 편파해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듯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