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지도 않은 사람이 월화 드라마 격전장의 왕자로 떠오르고 있다. 바로 <타짜>의 계동춘이다. 장혁도 아니고, 송승헌도 아니고, 김갑수도 아니고, 이미숙도 아닌, 계동춘이 월화 최고의 캐릭터다. 수목에 강마에가 있다면 월화엔 계동춘이 있다.


계동춘은 극중 이름이다. 본명을 몰라서 계동춘이라고 썼다. 지금 검색해보니 본명은 장원영이다. 생소한 사람이다.


과장해서 말하면 송강호를 처음 봤을 때의 느낌과 같다. 송강호가 처음에 <초록 물고기>에 등장했을 때 진짜 깡팬 줄 알았었다. 그만큼 리얼했고, 강렬했다. 계동춘도 리얼하고 강렬하다.


배우 같지가 않고 진짜 양아치 ‘구라꾼’ 같다. 물론 단지 얼굴이 낯설고 연기를 잘해 악역을 잘 소화한다는 이유만으로 계동춘이 월화의 왕자가 된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계동춘이 ‘나쁜놈’인데 웃기며, 정감어리다는 것이다.


정이 간다. 말투는 웃긴다. 하는 짓은 못됐다. 외모는 비루하다. 그러므로 비주류 강마에다.


극 중에서 김민준이 멋진 외모와 ‘옷빨’로 순식간에 의젓한 CEO가 되는 것을 보며, 계동춘은 외모 관리를 받는다. 그러나 그는 마에스트로 정장을 맵시 있게 차려입고 다니는 매력남 ‘계마에‘는 될 수 없다.


그는 ‘구라꾼’ 계의 마에스트로 아귀와 그 수제자 김민준의 뒤치다꺼리나 하는 비주류일 뿐이다. 그래서 강마에처럼 멋있을 수는 없는데, 대신에 마이너만의 독특한 매력을 뿜어낸다.


처음 <타짜>를 봤을 때 계동춘은 단지 좀 웃기는 감초 정도로 생각했다. 그때도 물론 그 독특한 목소리와 야비한 연기는 눈에 뜨였다. 하지만 비중이 너무 작았다. <타짜>의 주요 등장인물들은 모두 성격이 강하다. 그 틈을 비집고 감초 조연이 자기 존재감을 내뿜기란 힘든 일이다.


어느 날부터인가 계동춘이 나오는 장면만 되면 화면에 집중하는 나를 발견했다. 계동춘이 회를 거듭하며 아귀, 고니, 정마담, 평경장, 작두 등을 모두 누르고 <타짜>에서 가장 강렬한 캐릭터로 발화하고 있었다.


처음에 계동춘은 단순히 아귀의 충직한 심복 1번일 뿐이었다. 김민준이 아귀의 신임을 받으며 질투심을 느끼는 계동춘이 거기에 추가된다. 그러다 김민준이 좀 잘해주면 금방 좋아하는, 단순한 계동춘이 추가된다. 고니를 밟는 모습에선 비열한 계동춘이 있다. 정마담에게 작업 걸었다 실패하는 장면에선 불쌍한 계동춘이 추가됐다. 한예슬이 손 한번 얹어주자 얼굴에 화색이 도는 모습에선 순진한 계동춘이 추가됐다. 17회에선 경마고수를 때려잡는 폭력 계동춘이 추가됐다. 그러다 고니, 김민준에게 차례로 얻어맞는 모습에선 안습 계동춘이 추가됐다.


이렇게 단순한 아귀 충복 1번에서 다채롭고 매력적인 캐릭터로 진화하고 있다. 계동춘만 나오면 몰입도가 대폭 상승한다.


찌질하고 악독하고 비열한 성격에 한없이 순진해 보이는 목소리의 화학적 결합은 최고의 폭발력을 가져왔다. 영화 <타짜>에선 평경장과 고광열의 존재감이 강력했었는데, 드라마 <타짜>에선 계동춘이 그 둘을 압도하고 있다.


17회에서 계동춘은 모처럼 극 전개의 주역으로 나서 한예슬에 스르르 무너지고, 한 판 크게 땡기려 하다, 처참하게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계동춘이 주역으로 나서자 <타짜>가 훨씬 재밌어졌다.


<베토벤 바이러스>처럼 주역이 파란을 일으키는 캐릭터가 되면 시청률을 견인하겠지만, 계동춘은 워낙 비중이 작아 시청률에 크게 영향을 미치진 못할 것이다. 하지만 극을 살리는 역할은 충분히 하고 있다.


계동춘은 불쌍하다. 아귀에 치이고, 고니에 치이고, 여자들에게 돌아가면서 치인다. 하지만 시청자가 보고 있다. 굳세어라, 계동춘!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클럽1004 2008.11.12 13: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방영분 중에서..
    그 설계 중인 '화백'을 차에서 막 때리니 화백이 아프다고 하자
    계동춘 왈..

    "파스 발라"

    .............................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환타 마시다가 뿜을 뻔 했음..

  3. 위험한 남자2 2008.11.12 13: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계동춘..이사람~마을금고 연쇄습격사건에서
    사채업자로 출연해서 맛갈난 연기를 보여주던데..ㅎ
    타짜에서도 맛갈난연기를 보여주네요!!
    동춘형님땜에 매회~타짜보는재미가 ^^*
    앞으로 좋은연기를~~~

  4. 이번 월, 화요일 타짜 첨으로 봤는데, 저 사람 연기가 가장 눈에 띄더군요. 넘 잘하고 잘 녹아나는 느낌이...

  5. 연기파 배우 2008.11.12 13: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오랜만에 연기파 배우를 만났다.

    그건 바로 계동춘.. 정말 연기를 맛깔나게 잘한다.

    악역역할에 아귀쪽 애들이 연기가 더 좋더군요. 아귀나 계동춘이나..

    그 반면에 평경장이나 고광렬 역할이 좀 적은게 아쉽네요

  6. 정말 어제 맞고 겁먹은 연기 정말 잘해요 영민한테 떨면서 말하는게 진짜같아요 일단 목소리가 너무 잘어울료요

  7. 동춘행님! 2008.11.12 15: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동춘행님땜시 타짜 본다. 히히~
    이번에 CF도 찍으셨다죠? (난생처음?) ㅎㅎㅎ...

  8. 계동춘~귀여워~ㅋㅋ 2008.11.12 16: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놔~갈수록 귀엽고 불쌍하고 웃기고,ㅋㅋㅋ 매일 눈치보고 맞고 ㅋㅋ 귀엽드라
    고니도 영민이도 왜자꾸 불쌍한 동춘이가지고 그르냐! ㅋㅋㅋ

  9. ㅎㅎㅎ 2008.11.12 17: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17화에서 진심 불쌍했죠.. 장원영씨...저는 별순검 시즌 1 때 처음 뵈었는데, 그 때는 거의 엑스트라 수준이셨지만 목소리가 워낙 특이해서 눈에 띄었더랬죠. 화적떼로 나오셨는데.. 그 땐 그냥 특이한 단역 배우구나 싶었는데 타짜에 나오시는거 보니 무지 반갑더라구요. 사실 김민준씨나 한예슬씨 연기가 너무 별로라 연기력때문에 타짜를 보는 건 아니지만, 다른 조역들 연기가 좋아서 그럭저럭 완주하고 있네요. 고니가 통쾌한 복수를 해주기나 바랄 뿐이죠.

  10. 이딴글 올리지마라 백수 찐따년아 2008.11.12 17: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백수 찐따년 할일없으면 집에서 닥치고 혼자놀아 찐따년아
    월화는 이연희가 짱이다
    국자 짱

    에덴의동쪽 짱

  11. 마자요 2008.11.12 18: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처음부터 그 목소리와 말투 때문에 참 독특한 배우다, 하는 생각을 했거든요.
    헤어스타일도 아마 직접 연구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주 배역에 잘 맞아 떨어지더라구요.
    고니한테 개똥~춘이라고 모욕을 당하는 모습도 안습이고..
    성격있고 연기 잘하는 조연배우를 또 한 명 갖게 되었네요.

  12. 타짜에서처음보고 진짜 연기 잘한다고생각함..김민준이너무 어색해서 이분이 더 빛나보이더군요
    계동춘'''화이팅

  13. 오늘부터 팬 2008.11.12 19: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계동춘!!! 당신을 연기파 배우로 임명합니다.!!!!!!!!!!!!!
    톱스타가 되는 그날까지 파이팅!!!

  14. 오늘부터 팬 2008.11.12 19: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계동춘!!! 당신을 연기파 배우로 임명합니다.!!!!!!!!!!!!!
    톱스타가 되는 그날까지 파이팅!!!

  15. 계덩출 2008.11.12 23: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계동춘이때문에 잘보고있음ㅈ돠 !!

  16. 짱좋아요 2008.11.13 09:0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도 타짜에서 계동춘좋아하는데요. 말투가 ㅋㅋ끌려용 근데 진짜 많이 맞는거보곤 맘이 짠했어요..
    "우리 계동춘이.. 너무 맞네.. 불쌍혀.."하면서 봤는뎅.. 좋은 연기 쭉 보여주세요

  17. 티비를 잘 안보는 저는 고니라는 배우는 그냥 신인인줄 알았고 진짜 연기못하네하고 안보다가 우연히 중간회즘보게됐는데 고니라는 배우는 장혁이었고 고딩연기는 미숙했지만 그래도 성인연기는 괜찮네하고 보는데.. 아니 계동춘이라는 인물.. 아 정말 찌들인 일상속에서 순박한 웃음을 주었고.. 어쩜그리도 연기를 잘하는지 고니한테 맞는씬에서는 아.. 너무 불쌍하다.. 라는 탄식이 절로 나오면서 나도모르게 아.. 드라마지.. 와~ 저사람누구냐.. 정말 연기잘한다.. 는 등등 계속되는 탄식에 절로 박수가 나오더군요.. 송강호도 송강호지만 그 보다 더 멋진 이 시대의 진정한 배우중의 한명임에는 틀림없는거 같습니다~^^

  18. freemp3dn.com mp3 무료 다운로드 사이트 입니다. 최신곡들이 좀 있는거 있더군요. 사이트 주소는 freemp3dn.com 이용방법: 다운로드가 안될 경우 : [인터넷 옵션]-[보안]-[사용자 지정 수준]에서 서명 안 된 ActiveX컨트롤 다운로드에 [확인] 체크하세요 음악파일 다운로드 경로 : [내문서]-[내음악] 다운로드 됩니다. 본인 확인 결과 다운로드 잘 되엿습니다. 다른 분들도 사용해보세요...

  19. 계동춘매니아 2008.11.19 13: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느 순간 나도 모르게 계동춘이 화면에 나오면 집중하게됨..... 고니나 영민이보다. 계동춘의 등장이 더 설렌다는.......ㅋㅋㅋ
    계동춘 짱짱짱~~킹왕짱~

  20. 뫼오로시 2008.11.27 21: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송강호 처음영화는 넘버3가 아닌가요?
    아 죄송요^^ 1997년2월에 초록물고기고,1997년8월에 넘버3이네요^^

  21. 역할 이름부터 얼굴에 목소리까지 완전 잘 어울리네요. 똥춘이;;;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