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보다 남자>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한다하는 웰빙드라마들이 판판이 깨져나간 KBS 월화극을 살렸다. <에덴의 동쪽>이 턱밑까지 따라잡혔다. 화제성으로만 보면 이미 역전됐다.


어떤 사람들은 이를 두고 수많은 시청자들을 분노케 한 MBC연기대상의 저주라고 하기도 한다. MBC연기대상의 후폭풍은 거의 사이버 민란 수준이었으니 그렇게 생각할 만도 하다. 시상식 결과를 알리는 기사에 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고, 분이 풀리지 않은 사람들은 밤을 새가며 MBC를 성토했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드라마를 안 볼까? 천만에. 이는 시청자를 물로 보는 발상이다. 시청자는 화가 난다고 해서 볼 드라마를 안 보는 감정적인 존재가 아니다. 시청자는 화가 나건 말건 볼 건 보고 안 볼 건 안 본다.


그래서 ‘욕하면서 본다’는 말이 나온 것이다. 시청자들이 원하는 건 오직 재미뿐이다. 특히 요즘 TV에서 원하는 건 아무 생각 없이 시간을 때울 수 있는 재미다. TV의 시청률은 전통적으로 이런 기준에 의해 결정됐지만 요즘은 점점 더 그런 세태가 강해지고 있다. 그 결과가 예능과 막장 드라마의 득세다. 조곤조곤 얘기하는 김제동이 퇴조하고 확 지르는 김구라가 득세하는 것은 그런 세태를 반영한다.


<꽃보다 남자>의 돌풍엔 이유가 있다. 이 드라마는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동시에 양식 있는 사람들에겐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 전형적인 막장 드라마의 행보다. 아무튼 분명한 건 <에덴을 동쪽>을 따라잡을 만한 재미가 분명히 있다는 것이다. 그 재미의 내용이 무엇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경쾌하고 밝다


<꽃보다 남자>는 빠르다. 경쾌하다. 이건 중요한 미덕이다. 반면에 요즘 <에덴의 동쪽>은 처진다. <에덴의 동쪽>도 처음엔 이야기 전개가 빨랐다. 출생의 비밀이 본격화 된 이후부터 이야기가 질척질척해지기 시작했다. 이렇게 되면 젊은 시청자들은 이탈한다.


또 <꽃보다 남자>는 밝다. 반면에 요즘 <에덴의 동쪽>은 칙칙하다. 어둡고 음울하다. 이것도 젊은 시청자들의 이탈 요인이다. 2008년에 복고바람이 맹위를 떨칠 때도 영화부문 복고만은 먹히지 않았다. <고고70>같은 영화의 내용이 어두웠기 때문이다.


반면에 다른 분야의 복고는 성공했는데 경쾌하고 밝다는 특징이 있었다. 영화부문에서도 경쾌한 <맘마미아>는 성공했다. <에덴의 동쪽>은 빠른 이야기 전개와 함께 근본적으로 성공담이란 성격이 있었다. 지지리 못 살던 두 형제가 한국 최고 계층으로 성공하는 이야기가 2008년의 내용이었다. 이런 얘기는 밝다.


2009년 들어 <에덴의 동쪽>은 어두운 싸이클로 진입했다. 주인공 동철이 더 이상 승승장구하지 못한다. 이러면 시청자들이 싫어한다. <꽃보다 남자>는 한없이 밝고 예쁘다. 원더걸스와 브라운 아이드 걸스로 이어지는 아이돌 복고의 밝음과 같다.


최근 <꽃보다 남자>에선 구혜선과 이민호의 관계가 ‘절정 - 오해, 위기 - 오해 풀림’으로 이어지는 3단계 구성이 한 회에 모두 그려졌다. 위기 후에 눈물과 방황으로 질질 끌지 않았다. 그만큼 이야기 전개가 빠르고 밝다. 2009년 들어 칙칙하고 늘어지는 단계에 들어선 <에덴의 동쪽>과 극명한 대조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하이틴도 막장 드라마를 기다렸다


<꽃보다 남자>는 하이틴을 위한 막장 드라마다. 구혜선을 질투하고 구박하는 여학생 3인조가 나오는 것을 보라. 그야말로 노골적인 설정이다. 예쁘지만 얄미운 한 명의 리더와 그를 따르는 두 명의 그림자가 주인공을 핍박하는 것은 너무나 익숙한 구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그콘서트> ‘순정만화’ 코너에선 이를 풍자해 나쁜 여학생이 ‘똘마니’ 두 명이 그려진 그림을 지고 나타난다. 그럴 정도로 통속적인 설정인데 후안무치하게도 이 설정이 그대로 반복된다. 작심하고 막장으로 만들었다는 걸 알 수 있다. 웰메이드고 뭐고 문화적 우아함 따위는 다 집어던진 ‘쌩얼’ 막장이다.


아줌마를 위한 막장 판타지가 그동안 위세를 떨쳤다. 아줌마가 구박 받다가 신데렐라로 변신해 왕자를 만난다는 설정이다. 이런 드라마들이 나올 때 젊은 사람들을 위해선 뭔가 개성 있고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준비됐다. 하이틴이 갈구한 것은 그런 것들이 아니었다. <꽃보다 남자>는 하이틴을 위한 막장 판타지다. 이것이 하이틴의 갈증을 풀어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주인공의 매력


구혜선이 워낙 잘 한다. 물 만났다. 진작 이런 걸 하지 왜 사극에서 그동안 어울리지 않는 비련의 여주인공역을 하며 이미지만 구겼는지 모를 일이다. 만화같은 ‘오버’ 연기를 경쾌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그래서 극이 억지스럽지 않다.


나는 남자라는 생물학적인 한계로 인해 'F4'라는 네 명의 ‘멋진 남자들’에게 여자들이 열광하는 이유에 대해선 영문을 잘 알 수 없다. 어쨌든 이들은 여자들에게 먹힌 것 같다. F4는 아줌마 판타지인 <조강지처클럽>에서 오현경의 이혼 후 상대역이나 <아내의 유혹>에서 장서희의 새 상대역 남자처럼 여성의 환상을 노골적으로 형상화한 캐릭터다. 한 마디로 ‘왕자님’. 이리저리 돌리고 꼬는 것보다 이렇게 솔직담백하고 직설적으로 그려주는 것에 ‘총 맞은 것처럼’ 꽂히는 세태다.


송승헌이나 <에덴의 동쪽>에 잇따른 구설수 때문이 아니었다. <꽃보다 남자>의 자체발광이다. 돌풍엔 이유가 있었다. 역시 옛말은 틀리지 않았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통속엔 통속으로. 막장엔 막장으로. 이이제이다. 통속극에 더 강한 막장 통속극으로 맞불을 놓으니 약발이 먹힌 모양새다. 그리하여 월화에 아줌마 통속극과 처녀 막장극의 쌍끌이 장세가 펼쳐지고 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막장엔 막장이다.
    너무나도 심금을 울리는 한마디네요. 모든게 설명되요. 오오...

  2. 너무나도 매력적인 '막장'이지요.. ;)

  3. 요즘같은때에 질질짜고 슬프고 복수하고..알고보니 형제..알고보니 핏줄..불륜..질릴만큼 질림..
    그냥 웃고 떠드는 막장이 좋음..

    • 정말 2009.01.21 03:50  수정/삭제 댓글주소

      공감가는 댓글이네요 ㅋㅋㅋㅋㅋㅋ 황금만능, 폭력, 왕따, 신데렐라 스토리, 임신 등등 문제점을 따지자면 끝도 없겠지만 유치하고 경쾌한 막장 웃고 떠들고 너무나도 매력적인 막장이지요 ㅋㅋㅋㅋㅋ

  4. 오리엔탈 2009.02.06 18: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확하게 논점을 집어주시니 제 속이 시원하네요.

    정말 애증의 막장드라마 구구절절히 옳은신 말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