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가 강남과의 열애를 숨겼다고 해서 비난을 받고 있다. 14일 오전에 최초 열애 보도가 나왔고, 유이 측 소속사가 즉각 부인했다. 유이도 SNS를 통해 직접 부인하고 나섰다.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파파라치 매체가 유이와 강남의 데이트 장면을 터뜨렸다. 그럼에도 유이 측은 부인으로 일관하다 결국 오후에 백기를 들었다. 유이가 직접 열애를 인정한 것이다. 

바로 유이의 거짓말을 비난하는 기사들이 나왔다. 파파라치 매체가 유이의 데이트 장면을 터뜨렸을 때부터 인터넷에선 유이를 비난하는 소리가 들끓었다. 요즘 같은 파파라치와 네티즌 수사대 극성기엔 거짓말의 위험 부담이 너무 크다. 들통 날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다. 일단 들통 나면 걷잡을 수 없이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된다. 애초에 거짓말을 안 하는 것이 상책이다.

 

더구나 이번엔 소속사뿐만이 아니라 유이가 직접 SNS 글을 남겨 부인했기 때문에 상황이 더 안 좋아졌다. 만약 소속사만 부인했거나, 아니면 당사자에게 확인하고 있다면서 시간을 벌었다면 유이 운신의 폭이 더 넓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유이가 직접 나서서 애교스러운 말로 부인했기 때문에 그 말들이 고스란히 유이에게 부메랑으로 되돌아가고 있다. 슬프다는 말을 했기 때문에 매체들이 슬픈 사랑의 시작이라면서 유이를 조롱하는 식이다. 상대적으로 강남은 비난을 덜 듣는다. 강남 쪽은 인정은 하지 않았지만 부정도 하지 않았다.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않은 것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유이 쪽이 다급하게 나서서 사태를 정리하려다 오히려 긁어 부스럼을 만든 형국이다. 누가 유이를 다급하게 만들었을까? 왜 강남 쪽은 상대적으로 더 여유로울 수 있었을까?

 

답은 간단하다. 우리가 그렇게 만들었다. 여자의 연애 경험을 난잡한 것으로 치부하는 우리 사회 말이다. 최근 송혜교 결혼 소식에도 과거 송혜교의 연애 이력을 조롱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공개 열애는 처음엔 좋게 봐줘도, 두 번 넘어가 세 번째 정도 되면 여론이 대단히 부정적으로 변한다. 남자에게도 그런데 특히 여자에겐 더욱 치명적이다. 그래서 한국의 여자 연예인이라면 열애를 숨기는 것이 당연하다. 강남보다 유이 쪽이 더 다급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남녀의 만남이라는 것이 칼로 무 자르듯이 여기서부터 열애라고 하기가 어려울 때가 많다. 특히 연예인의 공개 열애는 단순히 이성으로 호감을 갖는 수준을 넘어서서 상당한 확신이 있을 때에만 가능한 일이다. 관계가 무르익어가는 초기에 열애를 전 국민 앞에 인정하라고 하면 당황하는 것이 당연하다.

 

과거에, 사귀는 초기였는데 기자의 꼬드김에 넘어가 열애를 인정한 여자 연예인이 계속 이어지는 보도의 부추김과 대중 여론 때문에 결혼까지 했다가 결국 이혼한 사례도 있었다. 당사자들이 서로 알아가고 있다는데 제 3자가 열애를 인정하라며 윽박지르는 것은 이상하다. 

이번에 터진 파파라치 보도도 이상하다. 몰래 찍은 실내 사진까지 나왔다. 일반 상업 건물이 아니라 집이 있는 공동주택 건물인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사적인 성격이 길거리나 상업 건물보다 훨씬 강하다고 봐야 한다. 그런 곳에서 벌어진 사인들의 사적인 행위를 우병우 민정수석 검찰조사 받는 모습 보도하듯이 터뜨렸다. 

연예인에게 거짓말하지 말라며, 열애사실을 밝히라며 윽박지르고, 조롱하고, 도촬 카메라를 들이대기까지 하는 극성 여론이야말로 유이의 거짓말보다 더 큰 문제다. 유이가 자기 열애 사실을 밝히건 숨기건 사적 사안이고 자기 마음이라면, 연예인을 윽박지르는 여론과 매체는 사회적 사안이기 때문이다. 유이는 아무도 공격하지 않았는데 사람들과 매체는 유이를 공격한다. 그러면서 책임이 유이에게 있단다. 정말 그럴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하재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