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을 일으킨 <나는 가수다>. 결국 김영희 PD가 교체되고 말았다. 프로그램이 이제 막 시작됐을 뿐인데 지휘자가 잘린 것이다.

물론 김영희 PD는 이번 '나는 선배다' 사태의 결정적인 책임자이며, 또 이소라의 명예에 치명적인 누를 끼친 편집의 책임자이기도 하고, 제작진이 결단할 문제를 가수의 의사를 묻는 형식을 취함으로서 당사자 가수에게 덫을 씌운 책임자이기도 하다. 그래서 네티즌의 원성이 자자하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그렇다. 이렇게까지 사람을 '후다닥' 잘라야 했을까?

MBC의 조급증은 <일밤>의 잦은 개편에서 이미 여러 차례 지적됐었다. <일밤>의 몰락이 꼭 조급증 때문만은 아니라고 보지만, 어쨌든 그동안 MBC가 체통을 잃을 정도로 조급해보였던 건 사실이다. 김혜수를 <W> 진행자로 초빙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후다닥' 폐지한 것이 그 대표적 사례라 하겠다.

MBC는 서바이벌 오디션이 인기를 끈다 싶자 일반인 오디션, 기성가수 서바이벌, 아나운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후다닥' 만드는 기민함을 과시했다. 그리고 그중 하나에 문제가 생기자 PD를 '후다닥' 경질한 것이다.

이렇게 프로그램을 '후다닥' 폐지하거나, 사람을 '후다닥' 자르는 것이 우리 사회의 기본 풍토가 되면 곤란하다. 사람 자르는 건 언제나 최후의 선택이어야 한다. 그것이 원칙이다.


MBC는 "한 번의 예외는 두 번, 세 번의 예외로 이어질 수 있고 결국 사회를 지탱하는 근간인 '원칙'을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했다고 한다.

이 말은 달리 보면 '한 번의 자름은 두 번, 세 번의 조급한 자름으로 이어질 수 있고 결국 사회를 지탱하는 근간인 '안전성'을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에' 문제의 소지가 다분하다. 뭐가 그리 급한가?

애초에 기성가수들을 내세워 이런 꼴찌 자르기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만든 것 자체가 잘못이었다. 아예 안 만들었으면 좋았겠지만, 이왕 만들었다면 그 속에서 최선의 의미가 구현될 수 있도록 일정 시간 동안은 지휘자를 지켜봐주는 게 기본적인 예의였다. 시청자들이 욕할 때마다 담당자가 잘린다면 남아날 사람이 누가 있겠나?

김영희 PD가 무리한 선택을 한 것에는 나름의 고민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나는 가수다>가 음악과 가수에 대해 '할 짓이 아니다'라는 지적이 그에겐 뼈아팠던 것 같다. 그래서 그는 <나는 가수다>의 핵심이 서바이벌 경쟁이 아닌 음악 그 자체가 될 것이라고 극구 주장했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던 차에 마침 충격적인 첫 탈락자가 나오고 가수들이 반발하자 매몰차게 자르지 못한 것일 게다. 이것이 그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또 다른 문제인 '성역 없는 원칙'에서 터지긴 했지만, 사실 인간적으로 보면 사람을 눈앞에서 냉정히 자르지 못한 김영희 PD이 고심이 이해가 가기도 한다.

그렇다면 MBC가 할 일은 시청자의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되, <나는 가수다>가 보다 인간적이고 음악 중심적인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김영희 PD를 격려해주는 일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현재 MBC의 행보는 '물렁했던 김 PD부터 화끈하게 잘라서, 자르는 원칙을 철저히 지키는 서바이벌을 만들겠습니다.'라고 말하는 것 같다.

총체적으로 조급하고, 총체적으로 냉혹하다.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매체 중의 하나라던 MBC의 체통은 어디로 갔나?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재철, 최시중, 이메가로 이어지는 원칙도 없고 소신도 없는 사기꾼 라인들의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식의 행태가 아닐까요!
    바람둥이 남편이 자기 아내가 다른 남자와 이야기만 해도 혹시 저것도 하며 의심하고 추궁하는 등의 적반하장식의 행동을 보이는 것처럼 말이지요.

    예가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이번 일로 너무 웃긴 것은 진짜로 원칙도 소신도 밥 말아 먹은 인간들이 원칙과 공정성을 내세웠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어이없는 애드립(?)에 실소를 금할 수가 없습니다.

  2. 글 잘 읽었습니다.

    영희 형님께서 한발짝 물러서 좀 더 멀리 보고 결정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는데 이번 MBC의 결정도 똑같은 아쉬움이 드네요.

  3. 착실이 2011.03.24 22: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다양한 인간상이 있다지만,
    우리 사회는 너무 삭막해요.

    TV예능에서 너무 많은 것을 바라고 있네요.
    경쟁과 원칙만을 강조하지 취지를 못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치인이 원칙을 위반해 국민을 저버린 것도 아니고,
    불법을 감행한 것도 너무도 원칙을 강요하는 네티즌들의 반응이 참 이상합니다.

    철저한 원칙은 자신에게 들이대고, 정치인에게 들이대고,
    TV예능은 웃으면서 보면 됩니다.
    삭막한 시대에요... 개그도 개그로 안 보는 세상이니...

    • 야릇한 2011.03.25 13:03  수정/삭제 댓글주소

      그러게 말입니다.
      건모씨 판단에 실망은 했지만
      공연 더 보게 생겨서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참 씁쓸합니다.

  4. 이런 좋은 글을 왜 이제서야 올리셨나요... 얼마나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김영희 피디, 이 프로그램 그냥 보낼 수 없습니다.. 어찌좀 해봐주세요~~

  5. 가려다가 2011.04.01 20: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당신이 보기에 프로가 재미거리지만, MBC 입장에서는 밥줄일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