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피지기는 2인자의 대명사였던 박명수를 MC로 기용해 화제를 불렀었다. 여자 아나운서 네 명을 투입한 것은 더 큰 화제가 됐다. 하지만 결과는 그리 신통치 않다.


11월 26일 방송된 ‘미녀들의 수다’는 TNS미디어코리아의 조사 결과 14.5%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굳혔다. 반면에 MBC ‘지피지기’는 6.7%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미수다’와 두 배 이상의 차이다.


물론 방송이 시청률을 위해서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뭔가 인정해줄 만한 의미가 있다면 시청률이 낮은 것은 (적어도 시청자 입장에서는) 문제가 안 된다. 지피지기의 문제는 시청률 오직 그 하나만을 위해 전력투구한 흔적이 보임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조차 신통치 않다는 거다.


전력투구당한 방송국의 자원은 바로 아나운서들이다. 아나운서들도 순수하게 ‘당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그들도 즐기고 원했던 일 같다. 낮은 시청률이 말해주듯 방송사는 얻은 것이 없어 보인다. 아나운서들은 이 게임에서 ‘스타성’이라는 이익을 얻었다. 그러나 그것이 과연 의미 있는 일일까? 지금으로선 부정적으로 느껴진다. 결국 방송사는 이익을 얻지 못했고 의미마저 잃은 사례가 되는 듯하다.


언제부터인가 아나운서들은 예능프로그램의 효자 출연자 역할을 톡톡히 하게 됐다. 그 대표적인 예가 상상플러스의 노현정 아나운서일 것이다. 가끔 있는 특집 예능 프로그램에도 아나운서들이 등장해 시청률을 올려놨었다. 대중은 예능프로그램에 등장한 아나운서들에게 호감을 느꼈고, 기존 예능 연예인들과 언론은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방송사는 점점 더 아나운서라는 자원을 황금알을 낳는 거위처럼 여기게 된 것 같다. 그리하여 아나운서들을 대거 예능프로그램에 투입하기 시작했다. 이제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아나운서는 너무나 흔한 존재가 됐다.


방송사는 중요한 진리를 놓친 건 아닐까? 비록 거위가 황금알을 지속적으로 낳긴 하지만 거위를 잡는다고 해서 황금이 쏟아지는 건 아니라는 아주 간단한 진리를.


아나운서는 예능인들과 신분이 달랐다. 특히 여자 아나운서들이 그렇다. 예능인이 광대라면 여자 아나운서는 지배계층의 예비 마나님군이다. 이것이 과거 여자 아나운서가 예능프로그램에 등장했을 때 남자 연예인들이 보인 열렬한 환호를 설명해준다. 또 여자 아나운서가 조금 크게 웃기만 해도 언론이 열광적으로 기사화했던 이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목 받았던 아나운서 이미지 변신, 스포츠서울 보도사진-


아나운서가 예비 마나님 계층이 될 수 있었던 건 미모에 더해 지성과 전문성, 품위를 갖췄다는 신화 때문이었다. 신화는 물론 멀리 있어야 유지 된다. 그래서 아나운서에게 하나 더 있었던 덕목은 희소성이다. 티비에서 쉽게 소비되지 않는다는 희소성.


한 마디로 말해 아나운서는 연예인이 아니었다. 연예인이 아닌데 연예프로에 나오니까 사건이 됐던 것이다. 연예인이 아니라는 게 아나운서의 상품성이었는데, 방송사가 그 상품성에 혹해 과소비하면서 아나운서의 상품성을 깎아내리는 형국이다.


미녀들의 수다엔 기존 연예인이 아닌 여자들이 대거 등장한다. 지피지기도 거기에 맞불을 놓기 위해 기존 연예인이 아닌 여자들을 대거 등장시킨 것 같다. 그러나 그 귀결은 아나운서의 연예인화다.


정형돈-손정은 스캔들, 이승기-서현진 스캔들처럼 여자 아나운서들도 이제 연예인처럼 소비되고 있다. 아직까지는 여자 아나운서들이 유효한 예능자원일 수 있다. 그러나 그건 그들이 잘해서가 아니라 그들의 선배들이 지켜온 아나운서 이미지 때문이다. 현재 연예인화하는 여자 아나운서들과 방송사는 과거 아나운서들이 쌓은 이미지를 빼먹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미래의 가치를 잠식하고 있다. 마치 거위의 배를 가르는 것처럼. 벌써 퇴락한 시청률이 상품성 하락을 말해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엠씨와 게스트 사이에 ‘진열’된 아나운서들. 난감한 구도다-


여자 아나운서들은 연예인으로서의 경쟁력을 과히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피지기에서 그들은 ‘꽃’처럼 진열된 존재일 뿐이다. 게다가 그 꽃으로서의 경쟁력도 그리 뛰어난 편은 아니다. 아나운서의 미모가 돋보이는 것은 아나운서로서의 후광 때문이었는데 연예인이 되면 그 후광이 꺼진다.


지금처럼 가면 연예인 지망생들이 점점 더 아나운서 되기를 희망할 것이고, 방송사는 손쉽게 동원할 수 있는 자원으로 점점 더 아나운서들을 예능에 소비해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아나운서 직종이 사라질 수 있다.


그럼 그때 가서 방송사는 교양프로그램 진행자 직업군을 새로 양성해야 하는가? 나중에 지금의 아나운서 출신들이 식상해지고, 그러면 새로 양성한 직업군을 또 투입하고, 예능계와 언론은 또 열광하고, 그 직업군도 연예인이 되고, 계속 이렇게 반복해야 하나?


아나운서의 예능 진출을 전면 금지하자는 건 아니다. 문제는 너무 과하다는 거다. 지피지기에서 네 명을 나란히 진열시킨 것은 빨간 불이 켜졌음을 의미한다. 가끔 가다 한 번씩 나오는 황금알이 감질나 배를 가른 모양새다. 방송사가 자제하든가, 아니면 아예 교양 아나운서와 예능MC용 아나운서를 별도로 선발관리하든가 교통정리가 필요한 때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자격지심인지..
    이쁜 아나운서가 4명씩이나 나와서 하는게 그리 맘에 들진 않았어요.
    그들이 아름답고 자적임의 상징이긴 한 것 같지만, 지피지기를 즐겨보다가 (영자씨가 할땐)
    아나운서들 대거 출연 이후 갑자기 불편해지는 무거운 느낌이였습니다.

  3. 자격지심인지..
    이쁜 아나운서가 4명씩이나 나와서 하는게 그리 맘에 들진 않았어요.
    그들이 아름답고 자적임의 상징이긴 한 것 같지만, 지피지기를 즐겨보다가 (영자씨가 할땐)
    아나운서들 대거 출연 이후 갑자기 불편해지는 무거운 느낌이였습니다.

  4. 자격지심인지..
    이쁜 아나운서가 4명씩이나 나와서 하는게 그리 맘에 들진 않았어요.
    그들이 아름답고 자적임의 상징이긴 한 것 같지만, 지피지기를 즐겨보다가 (영자씨가 할땐)
    아나운서들 대거 출연 이후 갑자기 불편해지는 무거운 느낌이였습니다.

  5. 자격지심인지..
    이쁜 아나운서가 4명씩이나 나와서 하는게 그리 맘에 들진 않았어요.
    그들이 아름답고 자적임의 상징이긴 한 것 같지만, 지피지기를 즐겨보다가 (영자씨가 할땐)
    아나운서들 대거 출연 이후 갑자기 불편해지는 무거운 느낌이였습니다.

  6. 자격지심인지..
    이쁜 아나운서가 4명씩이나 나와서 하는게 그리 맘에 들진 않았어요.
    그들이 아름답고 자적임의 상징이긴 한 것 같지만, 지피지기를 즐겨보다가 (영자씨가 할땐)
    아나운서들 대거 출연 이후 갑자기 불편해지는 무거운 느낌이였습니다.

  7. 글에 동감합니다. 지금의 아나운서들은 본인들이 연예인인줄 착각하고 있다는게 큰 문제. 지금 이만큼 인기얻는것도 선배 아나운서들이 닦아 놓은 깔끔한 이미지를 지금의 미혼 아나운서들이 상품화 시킨 것을.. 아나운서 연예인으로 키워봤자 프리 선언하고 방송국 배신할텐데

  8. 28일 아침 <생방송 오늘>
    오늘 11월 28일 위에 방송을보고 야~ 대단하다 저런건
    경찰에 신고하면 될탠데 라고생각했는데
    역시 대한민국 여성들과 한국 여자들 대단 하다는 걸 세삼 느껴본다

    17살 짜리와(고1이네요,남) 27살짜리(회사원,여)의 사랑 놀음이란다.

    그거도 한달간

    ㅡ 방송보니 학생부모가 대처가 미흡 한거같다 그냥 경찰에 신고해서

    미성년자 간음밑 유기로 신고하면 될걸 아직학생이구 분별력이없는 학생을

    성인이 한달씩이나 대리고 있었다는데 여성관련 단체 회장이란 년도 참 과간이다

    아마 남자들이 여학생 을 한달이나 데리고있었다면 적어도
    10가지 죄을 뒤집어 쒸어 경찰서에 집어 너었을 거라본다.

    개념없긴 정말 없는거같다.....
    법적인 제제도 안했나보다 ..한심한 대한민국

    아침 방송보는 이나라 아짐들은 요즘 궁둥이 흔들고 다니느라
    잘못이 모인지도 인식도 안되나 보다 ...

  9. 솔직히...
    좀 멍청한 분이 쓴 글 같아요..;;;;

  10. 솔직히.. 2007.11.29 00: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나운서를 고학력자로 기용할 필요까지 없어보인다.
    기껏해야 작가가 적어주는 대본대로 나와서 읽기만 하는건데..
    그냥 발음좋고 건전하게 생기고 언변력 있으면 되는거 아닌가?
    기껏해야 티비나와서 연예인들하고 히히낙낙 수다떨려고 뽑는거면
    뭐하러 고학력자뽑아서 국가인력을 낭비시키냐..

    • 시청자 2007.11.29 02:14  수정/삭제 댓글주소

      지금도 보기엔 발음 보고 뽑는 한부류랑 얼굴보고 뽑는 한 부류가 있는듯합니다.

  11. 지나가다 2007.11.29 02: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진열'된 아나운서들, 난감한 구도다.

    라는 말에는 참 공감이 갑니다.
    정말 김주하, 손석희같은 진정한 언론인으로서의 아나운서가 보고싶은건 너무 큰 바람일까요?
    아나운서가 연예인으로서의 등용문이나 다른 기타 등등의 수단이 되어가는 것이 안타깝네요...

  12. 설득력이 없잔아!!!
    시청율이 적다고 아나운서 과소비?...
    아나운서가 mc보는건 다른나라와 예전부터 있었던일...
    맘에 안들고 보기 싫다고, 이런글 올리는게 더 열나는데!!

  13. 손정은 2007.11.29 03: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솔직히 아나운서들 나와서 깝치는거 존내짜증남
    아나운서답지 않게 나와서 깝치고 나대는거 존내짜증남
    MBC서현진하고 SBS김주희가 특히 존내 짜증남...
    하긴 MBC에서 그냥 봉급 쳐받아먹기에는 미안했나보지?
    그래도 나와서 깝치지말아라
    아나운서가 아나운서다워야 아나운서지...
    제발 나와서 깝치지말고 나대지마... 너희나와서 재밌는거 아니잖아?

  14. 궁금증 2007.11.29 04: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지피지기가 원래 이영자 박수홍이 하던거였는데 왜 갑자기 완전히 바뀐건지 모르겠네요. 아나운서 4명이나 나와가꼬 재미도 없는 코너하고;; 정말 이해안됨... 그러니 채널이 당연히 돌아가지요.. MBC는 좀 더 새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길 바래요. 아나운서 하겠다고 어렵게 입사한 사람들 광대노릇 좀 그만 시키시오! 안쓰럽더이다;;

  15. 신선우유 2007.11.29 04: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나운서의 이미지가 소비되건 말건 그게 문제가 될까요? 아나운서는 뉴스를 진행해야 된다는 철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연기자가 노래하거나, 가수가 연기하는거나, 아나운서가 예능프로그램 나오는거 별 상관 없는 거 같은데 말이죠. 무슨 그들이 공무원인 것처럼 자신들의 영역을 지켜야 하는 것도 아니고, 지배층의 마나님이 될수 있도록 지켜 줘야 되는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 요즘에야 전문 mc들이 오락 프로를 진행하지만, 옛날에는 아나운서가 진행했던거 같은데요. 오래되서 기억은 안나지만..

  16. 정혜원 2007.11.29 05: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미녀들의 수다란 프로그램도 불편합니다.외국 여인들을 우리나라 여인들보다 높게 대우하는 것 그리고 오락화하는 것, 희화화 하는것 , 토크-토론이란 형식을 진지하게 접근하지 않고 천박하게 접근한 컨셉트등등에서요!
    그리고 저는 위의 글에 아주 공감합니다

  17. 참으로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저도 좀 해도해도 심하다는 생각이 들던 차 입니다. 아나운서들도 자신들만의 전문성과 고유영역을 추구하기보다 대중의 인기에 심취해 바람이 잔뜩 들어간 형국입니다. 아니 그럴거면 연예인이 되지 뭐하러 아나운서가 있는 것인지. 아나운서들을 너무 많이 뽑는 것인지.... 아나운서의 고급이미지는 그대로 소비하면서 연예인들이 되어가는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그녀들은 고급 연예인이 되고 싶은 건가요? 제발 댓글좀 많이 달고 여론화 되어서 아나운서들이 제 자리를 좀 찾았으면 합니다.

  18. 지피지기 2007.11.29 09: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왜 지피지기가 10%대를 못 넘는줄 아세요? 지방은 안나옴니다...

  19. ㅋㅋㅋㅋ 2007.11.29 10: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무슨 아나운서 연예인 시킬라고 하나.. 왜케 많어.. 완전 아나운서가 mc여.. 도대체 박명수 현영은 왜 있는겨. 이럴거면..

  20. 게스트 2007.11.29 13: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지피지기는 정말 게스트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게스트 없이도 별 무리가 없을 것 같은데.

  21. 하찮은형 2007.11.29 13: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형편없는글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