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도청, 이마리가 생각난다


충격적이다. 전지현 등의 휴대전화를 복제한 혐의로 흥신소 직원들이 체포됐다. 이들은 연예기획사와 일반인들로부터 휴대전화 복제를 의뢰받아 이같은 행각을 벌였다고 한다.


경찰은 소속사가 연예인을 관리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도청했을 것으로 보고 전지현의 소속사인 싸이더스HQ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한국 연예산업은 그동안 기업화, 대형화, 국제화해왔다. 그에 따라 당연히 ‘선진화’도 이뤄졌을 것이라고 기대되어 왔다. 그런데 도청이라는 전근대적인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도청은 대표적인 인권유린의 사례다. 이것은 한 인간의 사생활이 부정되는 사태다. 흔히 독재권력이 저지르는 짓이라고 알려져 있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것을 대형 기획사가 연예인에게 자행했다는 것이다.


연예인을 인간이 아니라 상품으로 보지 않고서야 불가능한 일이다. 연예인이 우울증에 잘 걸리는 이유가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상품취급하는 기획사의 행태도 한 몫 했을 것이란 짐작이 가능하다. 인간은 인간 대우를 못 받을 때 우울해지는 법이니까.


과도한 상업논리는 인간이 있을 자리를 ‘돈’으로 바꿔 놓는다. 인간을 상품으로 보기 시작하면 점점 자기도 모르게 ‘인권’이라는 개념이 희박해지기 시작한다. 그러면서 그 연예인에게 부와 명예를 안겨주기만 하면 모든 것이 용서된다는 자기최면에 빠지기도 한다.


도청의혹 사태는 한국 대중문화산업이 지나친 상업성지상주의로 흐르는 것 아닌가 하는 자성을 촉구하고 있다.

- 포획된 이마리 -


<스타의 연인>에서 주인공 이마리(최지우)는 기획사의 최대 상품이다. 이마리가 연예활동에 충실했을 때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기획사는 이마리의 따뜻한 후원자였다.


이마리가 자기 삶의 가치를 찾기 시작하고, 또 전속 계약 연장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자 기획사의 태도가 달라진다. 기획사의 관리 동선으로부터 이마리가 빠져나와 자기 사생활을 갖는 것을 회사는 용납하지 않는다. 이마리에게 회사가 인지하지 못하는 사생활이 생기는 것 자체를 ‘있을 수 없는 일‘로 여긴다.


이마리가 점점 더 회사 관리 바깥의 사생활을 갖기 시작하자 회사는 최후통첩을 한다. 이마리가 끝내 회사의 요구를 듣지 않자, 회사는 자신의 ‘상품‘인 이마리를 부숴버린다. 처음엔 정보를 흘리며 이마리를 압박하다가 나중엔 이마리 연인의 정체를 폭로한다. 협박이나 다름없는 수법으로 계약을 연장한 다음, 그 계약서를 빌미로 이마리를 끊임없이 옭아맨다.


이마리는 자신이 상품이 아닌 인간이라고 호소한다. 그러나 기획사의 상업논리는 이마리에게 상품일 것만을 요구한다. 이것이 지금까지 전개된 <스타의 연인>의 내용이다. 전지현 도청사건에서 요즘 궁지에 몰려 있는 이마리가 떠오른다.


그런 드라마에서조차도 자사 연예인을 도청한다는 설정은 등장하지 않았었다. 도청은 충격이다.


- 인간 상품화 잔혹사 -


물론 많은 투자가 이루어진 연예인은 인간성과 상품성이 애매하게 뒤섞인 존재이긴 하다. 연애나 결혼을 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계약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사생활에 문제가 생길 경우 상품성에 치명적인 타격이 갈 수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결국 연예인 자신의 몫이다. 인간에겐 자신의 책임 하에 사생활의 자유를 가질 권리가 있다. 이것이 부정되면 남는 것은 비정한 상업주의뿐이다.


전속 계약을 계속 이어가기 위해 전지현의 동향을 감시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도 있다. <스타의 연인>에선 계약 연장 문제로 기획사가 이마리의 약점을 일부러 유포한다. <온에어>에선 전속 계약 문제로 주먹이 오고 갔다. 아무리 그래도 도청은 섬뜩하다.


<스타의 연인>에서도 <온에어>에서도 기획사의 비정한 연예인 관리가 부정적으로 그려졌었다. 업계의 사람들도 그것이 나쁘다는 것을 안다는 뜻이다. 비인간적인 관리가 좋다고 생각했다면 작품에서도 기획사가 좋게 그려졌을 것이다.


작품에선 ‘휴머니즘’이 승리하지만 현실에선 놀라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다. 기획사가 요구한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다 사망한 개그맨 그룹에서부터 전지현 도청에 이르기까지 ‘인간상품화’ 잔혹사가 계속 되고 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영구 먼저 처벌해라... 2009.01.20 19: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조영구는 지금 까지 리포터라는 지위를 이용하여서 c모 대기업의 의뢰로...한류 열풍이 뜨거워 졌을때에...`카더라`라는 풍문을 책으로 정리한 `연예인x파일`의 최대의 가해자다....하지만 팔은 안으로 굽는 자사 방송 `솔로몬의 재판`에서 2:2로 판결 나서 지금은 결혼 하고 살잖아...

    그놈 때문에 o양,b양을 비롯하여서 이미지로 먹고 사는 연예인112명이 심각한 타격을 입었는데도..


    아직도 리포터 짓을 하고 있다.....

  2. 이마리? 2009.01.20 23: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바이블블랙 말하는건가..ㄷㄷ

  3. 하재근 선생님, 안녕하세요~

    선생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대중문화와 늘 호흡하고 계시네요. 바쁜 가운데에서 TV 볼 짬을 어떻게 내시는지 궁금하네요~~

    새해도 재미있고 살아있는 글 기대할게요~~

  4.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5. 울지아나 하재근 전지현 도청, 이마리가 생각난다

  6. 헐, 사진보다 tv에 나온 모습이 더 멋진데요!

  7. 으하하 2009.01.22 09: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문제는
    이제 핸폰 도청이 합법화 된다는 거죠~

  8. TV에서 가식 떤다고 욕할 것만은 아니라고 봅니다. 일반인에게는 허락되는 것이 연예인에게는 허락되지 않고, 게다가 사생활은 보장되지도 않으니 스트레스 이만저만 아닐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