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과 김태호PD는 가끔 사람을 놀라게 한다. <무한도전>에서 처음 놀랐던 건 2008년 식목일 특집에서였다. 멤버들이 모두 중국으로 가 사막에 나무를 심는다는 내용이었는데, 그 특집은 재난을 당했다.


시청률도 최저 수준이었을 뿐만 아니라, 내용도 형편없다는 비난이 쇄도했던 것이다. 당시 <무한도전>은 사막에 나무를 심겠다며 가서는, 박명수가 공평하게 배급된 물을 몰래 숨기고 멤버들과 물싸움을 벌였다.


언론은 중국까지 가서, 환경 살리는 것과 아무 상관없는 이기적인 아귀다툼이나 벌였다고 혹평했다. 한 경제지는 <무한도전>이 추락했다고까지 했다. 많은 네티즌도 해외원정을 나가서까지 저질 몸싸움이나 벌였다고 비난했다.


그런데 묵묵히 욕을 먹던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시간이 흐른 후에 이렇게 말했다.


“박명수라는 악역이 다른 멤버들의 물을 훔쳐 독점하는 상황극을 통해 OPEC의 석유 독과점이나 글로벌 대기업의 자본독점, 제3세계에 대한 노동력 착취 등을 풀어내보는 것이 우리들의 방식이다.”


이때 놀랐다. 쓸 데 없는 저질 몸싸움이라고 비난받았던 것이 사실은 고도의 풍자극이었다는 얘기다. 지구 환경을 생각하는 특집에서, 훈훈하게 나무 한 그루 심는다는 남들 다 하는 설정을 뛰어넘어, 자원 독점의 문제를 제기하는 오락 프로그램. 박명수의 악행이 사실은 대자본에 대한 통렬한 야유였다니, 어떻게 놀라지 않을 수가 있겠는가.



- 김태호PD의 사장님사랑 -


얼마 전 김태호PD의 한국방송대상 수상소감이 인상 깊었다. 그는 <무한도전> 스태프와 멤버들의 공로를 언급하면서 ‘최문순 전 사장님과 엄기영 사장님께서 힘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다.


보통은 직원이 상을 받으며 사장 이름을 언급하는 것이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니다. 마치 권력자에게 아부하는 듯한, 기회주의적인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힘 있는 자에게 ‘딸랑딸랑’하는 것을 좋게 봐줄 사람은 없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대자본의 독점을 야유할 줄 아는 프로그램이다. 설마 그런 프로그램의 PD가 상 받으며 아부신공을 펼칠 리가 있겠는가.


김태호PD의 ‘사장님사랑’은 정반대의 의미가 있었다. 권력에 대한 아부가 아니었던 것이다. 현재 MBC는 권력으로부터 민영화 압력을 당하고 있고, 엄기영은 MBC의 수장으로서 그 압력의 전면에 노출된 사람이다. 김태호PD는 그를 응원했다.


이는 대자본의 물독점을 경계했던 것처럼, 대자본의 방송독점을 경계했기 때문이다. ‘악마 박명수’가 물을 독점했듯이, 악마 박명수가 방송을 독점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 <무한도전>과 김태호PD 놀라울 수밖에 없다 -


김태호PD는 올 1월 미디어법 사태 당시, “언론의 기본 기능인 견제·비판 기능이 상실됐을 때, (언론은) 단순전달밖에 못하는 거고, 상당히 편협한 여론형성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 될 것 ... 지금은 우리 제작진 눈에서 눈물이 나지만, 지금 사태를 수수방관하고 있으면 전 국민의 눈에서 눈물이 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방송공공성의 중요성을 강조했었다.


당시 그가 한 아래의 말이 특히 인상에 남는다.


“이번 싸움은 1%가 가지려는 언론에 대한 독점, 여론의 독점적인 형성에 맞서는 99%의 국민들의 싸움이다.”


2008년에 욕먹었던 식목일 특집에서부터, 2009년 수상소감에 이르기까지 꽉 움켜쥐고 놓지 않는 그것은 바로, ‘약자에 대한 연대정신’이다. 강자나 대자본이 중요한 자원을 독점하여 99%의 약자들이 피해를 당하는 것에 연민을 느끼는 마음.


그런 마음이 얼마 전 여드름브레이크 특집에서 철거민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으로 나타났을 것이다. 권력과 대자본을 견제하며 약자를 지키는 오락프로그램! <무한도전>과 김태호PD가 놀라울 수밖에 없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호 PD의 이 한마디에 나오는 반응이 우습더군요.

    요지는 보수성향 언론시민단체인 방송개혁시민연대가 문제삼고 나섰답니다. 방송개혁시민연대는 7일 <MBC 무한도전 PD, 방송을 사적통신으로 이용>이라는 성명을 내고 김태호 PD의 발언을 비난했다는데요..

    참 갑갑한 소식입니다. 그들(?)이 급하긴 급한 모양입니다. 짧은 인사말을 가지고 문제삼다니 ㅉㅉ

  2. 병정개미 2009.09.08 12: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개그콘서트 10주년 특집이나 선덕여왕 31회에 대한 글을 기대하고 왔는데 어디로 갔는지 몰라~

  3. 대갈마왕 2009.09.08 12: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무한도전은 그냥 진짜 리얼이다. 대본이 있고 없고가 중요한게 아니다. 이런 의도가 있다면 대본이 있다해도 응원할 수 있지.

  4. 중요한건 이유불문하고 사람들이 즐겨 본다는 것

  5. 김태호PD님. 언제나 한 시청자로써. 한 인간으로써 응원합니다.

  6. 뉴또라이 2009.09.08 14: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좋은 말로 할 때 무릎꿇어. 너 가만히 놔줄거 같아? 말 한마디 한마디 조심하는 게 좋을거야."

  7. 오호라 2009.09.08 16: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완소합니다.

  8. 글쓴이 2009.09.08 19:5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조금 생각이 다르던데 왜 예능에 저런 시사나 정치적풍자가 들어가야되는건지 잘모르겠더군요. 예능은 그냥 예능으로서 웃음만 주면 되는거아닌가요? 무도빠들이 말하는 무한도전은 국민예능이고 예능을 뛰어넘는그런프로그램이라서 다른예능과 다르다이건가요? 시사풍자나 정치적풍자할려면 왜 특정계층 정치적이념쪽의 시선만으로 하는건지 모르겠군요. mbc는 공영방송아닌가요? 그럼 진보든 보수든 한나라당이든 민주당이든 공평한잣대로 풍자를 하던가 그렇지않은가 문제겠죠.

    • 쓰불 2009.09.09 07:46  수정/삭제 댓글주소

      공평한 잣대??? 그 말이 우습군요.
      많은 사람들이 그 공평한 잣대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지
      심히 불안하고 안타까운 ...

      그럼 왜 예능에 시사나 정치 풍자가 들어가서는
      안되는 것인가요?
      왜 예능은 아무 이유없이 웃겨야 하고 웃음을 주어야
      하나요?
      왜 예능은 자기 목소리를 내서는 안되며, 바보 멍충이처럼 있는 대본대로 읊어야 하나요?
      수 십 수 천의 예능 프로 중에 그나마 한둘이라도 세상 풍자를 통해 웃음을 주는 프로가 있다는 것이 그렇게 세상에 해가 되는 걸까요?
      도대체 나쁜 것을 나쁘다 말하는 것이 그렇게 잘못된 것인가요? 그것도 웃음으로 승화시켜서 말이죠...
      이주비 300만원을 가지고 자기가 태어나 자란 곳을 떠나 도대체 어디가서 살라는 것인가요? 당신은 그럴 수 있나요? 돈 300 줄 테니 다른 곳에 좋은 집 얻어 살라면 당신은 그럴 수 있나요?
      그런 일반 서민들의 아픔을 웃음이라는 은유적 표현으로 보여준 것이 그렇게 그릇되고 잘못된 것인가요?
      이것은 진보(?)니 보수(?)니 하는 문제가 아닌 사느냐 죽느냐의 문제입니다. 꼴통 언론들의 말처럼 빨갱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란 말입니다.

  9. 도대체 그 보수(?) 단체는 뭐하는 곳입니까? 그렇게 할 일이 없답니까???
    요즘 대한민국 꼬락서니 진절머리나게 싫고, 내가 왜 이 개떡같은 나라에
    태어났는지 억울하고 싫습니다.
    요즘은 꿈을 꿉니다. 일지매가 되어 왕이 자빠져 자는 궁에 들어가
    칼을 모가지에 들이 밀며 도대체 당신은 어떤 임금입니까?
    당신은 어떤 아버지입니까?
    하고 울부짓는 그런 꿈 말입니다.
    아, 정말 슬프고 답답하고 성질나는 이 나라 이 땅!
    내가 태어나고 자란, 어머니, 아버지, 아들, 와이프, 동생들이 있는 이 땅!
    이 좆같은 내 나라 내 땅!
    사랑하고 사랑하는 이 나라 이 땅!

  10. 천재피디태호 2010.02.07 12: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모르면서 무한도전 욕하는 사람은 아가리 닥쳐라 이 좆갔은 대한민국에 무한도전이라도 있어서 다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