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백민정이 SNS에 올린 글로 인해 결국 6회 출연 정지 조치를 당했다. 인터넷에서 나타나는 네티즌의 여론은 더 무섭다. 6회 정지 정도가 아니라 아예 영원히 사라지라는 저주가 게시판을 뒤덮고 있다. ‘배가 불렀느냐’, ‘그렇게 일하기 싫으면 아예 그만 둬라’, 이런 식의 반응이다.

 

그런데 이상하다. 백민정은 일하기 싫다고 한 적이 없다. 그녀는 공연하기 싫다고 한 것이 아니라, 공연 끝나고 피곤한 상황에서 사인회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 힘들다고 말했을 뿐이다. 대중문화예술인은 관객과 작품으로 만난다. 최고의 작품을 최선을 다해 보여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사인회는 부수적인 이벤트일 뿐이고, 그것이 배우를 피로하게 한다면 충분히 일정 조절도 할 수 있다. 공연 후에 사인회하기를 힘들어한다고 해서 관객을 무시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관객에 대한 예의와 공연 직후 사인회는 전혀 별개의 문제다.

 

 

관객을 진정으로 무시하는 건 공연에 무성의하게 임할 때다. 공연에 열정적으로 임해 에너지가 다 소진됐다면 그것으로 관객에 대한 예의는 다 한 것이다. 관객이 요구하는 것이 열정적인 예술가인가, 아니면 자기들 앞에서 방긋방긋 웃어주는 감정노동자인가? 전자라면 사인회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그러므로 백민정이 공연 후 이어지는 사인회에 대한 피로감을 표명했다고 해서, 그것을 ‘일하기 싫어하는 태도’라고 규정할 순 없다. 그녀의 일은 공연이지 사인회가 아니니까. 게다가 사인회가 무조건 싫다는 것도 아니고, 공연 직후엔 힘들다고 했을 뿐이다. 그저 계속 되는 일정에 힘들어서 푸념을 한 정도인데, 우리 사회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한 것은 아닐까?

 

백민정의 잘못은 SNS에 그런 개인적 푸념을 했다는 사실 자체에 있다. 이제 유명인의 SNS는 더 이상 개인적 푸념이나 뒷담화가 통용되지 않는 공간이다. 요즘 매체나 사람들은 유명인의 SNS에 ‘대국민 담화문’ 정도의 의미를 부여한다. 그래서 SNS는 점점 사회적으로 극히 민감한 매체가 되어가고 있다.

 

이 민감성을 망각하면 상상을 초월하는 사태가 터진다. 티아라가 정상적인 국내활동을 못하게 된 것이나, 아이유가 국민여동생 타이틀을 놓치게 된 것이 모두 SNS와 관련이 있다. 얼마 전 아이비도 SNS에 개인적인 푸념을 했다가 크게 비난 받았고, 기성용의 개인적 뒷담화는 국민적 비난을 초래했다.

 

우리 사회가 유명인의 SNS에 지나치게 민감해진 것도 이상한 일이긴 한데, 어쨌든 현실은 현실이다. 이미 우리 사회는 그렇게 되어버렸다. 그렇다면 이젠 유명인들이 SNS를 사적인 푸념이나 뒷담화용으론 더 이상 사용해선 안 된다.

 

 

현역스타들은 대중문화예술 종사자로서 대체로 나이가 젊은 사람들이다. 그들은 다수 국민을 상대로 즐거움을 주는 일에 종사한다. 그런 이들이 푸념을 자꾸 하면 사람들은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일을 싫어하는’, 즉 일하기 싫어하고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로 받아들이게 된다. 이것은 요즘처럼 일자리 구하기 어려운 시대에 ‘배가 부른 건방진 태도’로 인식돼 척결 대상으로 찍힌다. 또, 현역 스타들은 나이가 비교적 어리기 때문에 주변인에 대해 뒷담화를 하면 자연스럽게 ‘어른을 조롱하는 건방진 어린 놈’이 되어 국민 비호감으로 떨어지기 십상이다.

 

대중은 대중 앞에서 끝없이 겸허하고 성실한, 열정적인 스타를 원한다. 딱 유재석을 떠올리면 되겠다. 유재석이 SNS에 ‘요즘 무한도전 촬영 너무 힘들다. 귀찮다.’ 이런 글을 올리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을까? 유재석은 철저히 ‘이렇게 부족한 저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젖먹던 힘까지 짜내 웃겨드리겠습니다’는 분위기를 유지한다. 그게 이미지라 해도 어쩔 수 없다. 대중은 이런 이미지를 사랑하는데, SNS에 아무렇게나 툭 던지는 푸념은 이런 이미지와 상반되기 십상이어서 구조적으로 문제다.

 

임혜영이 억울하게 됐다. 그녀는 단지 힘들다는 표정의 사진을 같이 찍었을 뿐인데, 그것이 백민정의 말과 함께 SNS에 올라가면서 더 부정적인 의미가 부여되고 징계까지 받게 됐다. SNS는 이렇게 자기자신뿐만 아니라 남까지 죽이는 칼이 될 수 있다. 그러니까 자폭의 위험을 무릅쓰고 굳이 SNS를 하겠다면 순수하게 자기 이야기, 자기 사진만 올려야지 남까지 끌고 들어가선 안 된다. 이젠 손가락 조심해야 하는 시대라는 점을 명심할 때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식점은 음식만 맛잇게 내면 되지 청결이나 친절은 신경쓸 필요 없죠.
    택시기사는 안전하게 운전만 하고 돈만 받으면 되지 친절할 필요 없죠.
    의사는 진료만 잘하면 되지 설명하고 친절하게 대할 필요 없죠.

    피곤해서 못하겠으면 못하겠다고 단장에게 말하면 됩니다.
    뮤지컬 관객들이 사인회 해 달라고 압박을 넣은 것도 아니고,
    서비스로 해 주는 것을 개인 사정으로 징징거리는 건 프로가 아니죠.

    그리고
    죽을 죄를 지은 게 아니기에 공연 6회 쉬는 겁니다.
    큰 죄를 지었으면 뮤지컬계에서 쫓아내야죠.

    하재근씨는 본인이 좋아하는 맛있는 식당에 가서 잘 먹고
    서비스도 잘 받고 왔는데 다음날 주인 SNS에
    '서비스 더 주니 좋다고 헤 거리더라. 피곤해 죽겠네.'
    이렇게 올라오면 기분 참 좋으시겠습니다.

    • 백민정한테 뮤지컬판 떠나라고 하는 사람들은
      자기 직업에 대해 푸념 안 하는지 궁금하네요.
      누가 회사일 힘들다고 푸념했는데
      다음 날 사장이 그러면 회사 그만 두라고 하는 분위기는 너무 살벌하지 않나요

    • 배우가 공연만 잘 하면 됐지
      왜 공연한 후에 사인회하는 것까지 배우의 일이라고 생각하시는지 정말 이해가 안 되는군요.....

    • 식당 주인이 그런 글 쓰면
      피곤한가부다 힘든가부다
      하는 거지
      기분이 좋고 나쁘고 할 일이 뭐가 있나요?

    • 그리고 이 글 앞 부분은 공연 6회 쉬는 것에 대한 논평이 아니라
      그것도 모자라다며
      이제 뮤지컬하지 말라고 욕하는 현상에 대한 논평입니다

    • 백민정이 관객을 비방하거나 조롱하진 않았죠.
      자기가 힘들다고만 한 거지.
      그러니까 식당주인 비유엔 오바가 있으시네요.

    • 그리고 SNS에 글 올린 건 잘못이라고
      본문에 썼는데요...

    • 흐음.. 2013.08.02 18:59  수정/삭제 댓글주소

      하재근님 아니죠. 저렇게 글을 올린다는건 백민정씨의 팬의 입장에서 보면 관객을 조롱하는 뜻이 담겨 있다고 보입니다.
      팬은 백씨가 반가워서 팬싸인회까지 한다길래 긴줄을 서서 기다렸는데 백씨는 그런 팬앞에서 억지웃음지었다는 의미니까요.
      우리사회는 손가락 조심해야하는 사회가 맞습니다. 아무리 SNS가 자유로움을 의미를 한다고 할지라도 사람과 사람의 입장은 생각해주어야 하는게 사람으로써의 배려심이지요. 자유로운 SNS이지만 그래도 팬들이 보는 앞이니 만큼 예절, 배려라는건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 저도 으음.. 2013.07.24 17: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인기 연예인도 아니고 듣보 혹은 준연예인들이 충분히 저정도 푸념은 가능하나...

    기사제목과 위 사진 꼭 동양인 인종비하하는 듯한 이미지와 겹치면서 일반 대중 입장에선 참으로 역겨울만한 느낌을 받기에 충분했음..

  3. 원래 뮤지컬 공연 뒤 배우들 사인회라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관객을 위하는 이벤트라기 보다는 배우를 위하는 이벤트 성격이 강한 것 아닌가요? 그런 생각이 드네요. 그만큼, 특히 우리나라는 물론, 어느 나라든, 관객 하나하나가 중요한 게 공연 예술이며, 또한 자체 스타 만들기 일환이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렇기에 공연과 이벤트를 관객 입장에서는 분리를 해도 배우나 제작자 입장에서는 분리할 수 없늘 것 같네요. 여하튼 이번 논란에 대해 특정인을 질타할 생각 없습니다. 단지, 이번 논란으로 뮤지컬 배우에게 이런 고충과 불만이 있다 정도 알았으면 되는 일이니까요. 한 가지 확실한 것은 SNS를 안 하면 됩니다. 혹여 하더라도 긍정적 내용만 기재하면 되겠지요. 이는 논란이 되니 하는 말이 아니라, 당연한 세상 이치 아닌가요. 흔적을 남기는 짓은 늘 신중해야 하니까요. 그런데 SNS 논란을 보면 이 이치를 망각하고 있는 것 같더군요.

  4. 청년실업으로 힘든때 배부른 푸념..
    상대적으로 어린 이들이 어른을 조롱하는 듯해 맘 상하게 된다..

    결국은 취직난과 경직된 사회의 부작용이고,
    그런 사회에서는 논란이 되지 않게 조심해야한다는 취지에
    적극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