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숙이경숙이아버지 유쾌상쾌경쾌하다


이런 걸 뭐라고 해야 하나. 가뭄에 단비 같다고 해야 하나. 오랜만에 ‘좋으며’ 동시에 ‘재미도 있는’ 드라마가 나왔다. <바람의 나라> 후속으로 방영되는 4부작 미니시리즈 <경숙이 경숙이아버지>다. 막장 통속극 천하에 보기 드문 사람 냄새 나는 드라마다.


이 작품은 195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 경상도 땅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천하의 한량인 장구재비 ‘낙동강 조절구’와 그 집안 이야기다. 조절구의 딸이 경숙이고, 조절구가 바로 경숙이 아버지다.


조절구의 집은 딸자식 교육도 못 시킬 정도로 가난하다. 경숙이는 항상 배를 곯으면서 궂은일을 해야 한다. 조절구는 기생집을 전전하며 고급 장구를 사기 위해 군수의 비위를 맞춘다. 그 마을엔 섬유공장을 운영하는 부자가 있다. 그 부잣집 도령이 경숙이를 괴롭히지만 그 집안의 위세 때문에 경숙이는 도령을 어찌 하지 못한다.


여기까지만 놓고 보면 ‘구질구질’한 옛 이야기 같다. 하지만 드라마는 전혀 그런 분위기가 아니다. 경쾌하고 밝다. 그 때문에 사실성은 잃었지만 대신에 재미를 얻었다. 같은 시대의 민족적 비극을 다룬 <웰컴 투 동막골>도 낭만적인 우화처럼 그려졌었다. 이 드라마는 그 정도로 낭만적이진 않고 적당히 사실적이며 ‘오바’하지 않는 선에서 유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살아있는 인물들 -


주요 등장인물의 캐릭터는 매력적이고, 그것을 표현하는 연기자들도 매력적이다. 조절구 역의 정보석은 한량역을 그럴 듯하게 보여주고 있다. 깎은 듯한 귀공자를 주로 연기했던 정보석이 의외로 능청맞은 캐릭터에도 능숙하다. 장구가락이 손에 착 달라붙은 것처럼 보이는 것이 노력도 많이 한 것 같다. 소리자락도 어색하지 않게 들려준다.


옛날에 <허준>에서 그저 그런 조신한 이미지로 나왔었던 홍수민도 여기서는 살아있는 모습을 보인다. 경숙이네 가족은 현실에서 붕 떠있는 것 같은 성격인데, 경숙이 아버지가 허황된 한량이라면 경숙이 어머니는 무한 낙관적이며 약간의 4차원끼가 있는 캐릭터다. 젊었을 때 매력적인 아씨로 나왔을 때보다 이 드라마에서 훨씬 매력적으로 보인다. 물론 드라마가 그만큼 탄탄하기 때문이다.


정재순이 연기하는 경숙이 할머니도 은근히 재밌다. 할머니답지 않게 자기만 챙기는 모습이 얄밉다기보다는 우습고 정겹다. 이 할머니가 없었으면 경숙이네 집이 썰렁했을 것이다.


심은경이 연기하는 경숙이는 당연히 백미다. 이 드라마는 사투리의 성찬인데 심은경의 사투리가 그 중심에 있다. 아역의 사투리는 언제나 매력적이다. 심은경은 그동안 <태왕사신기>나 <태양의 여자>, 서태지 CF 등에서 주목 받았던 아역 배우다. 나는 사실 특별히 좋다는 생각은 안했었는데 이 드라마를 통해 생각이 변했다. 경숙이를 보고 있으면 마냥 유쾌하다.


그 외 인물들도 모두 살아있다. 막연히 배경으로 지나치는 사람이 없다. 모두들 개성을 가지며 극 속에서 저마다 자기 몫을 한다. 개그맨 출신 정성화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정성화는 초반엔 비중이 작았었지만 후반엔 경숙이 가족과 깊이 엮일 것 같다. 위의 네 명과 정성화, 그리고 마을 사람들, 경숙이의 친구들이 한국인의 삶을 재현해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불황에 얻는 작은 위안 -


2008년에 만들어진 미국 영화 <킷 킷트리지 : 아메리칸 걸>은 1930년대 대공황 시기 미국의 어려웠던 때를 따뜻하게 그려 호평을 받았었다. 한국 소녀 경숙이를 보고 있으려니 그 영화의 ‘아메리칸 걸‘이 생각났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대대적인 불황으로 접어들고 있다. 조선시대 이야기도 좋고, 귀족 사립학교 이야기도 좋고, 재벌가의 다툼 이야기도 좋지만 불황엔 이렇게 어려운 시절의 이야기를 보는 것이 위안을 얻는 힘이 될 수 있다.


이 드라마엔 막장 드라마의 치명적인 매혹도, 부자로맨스판타지의 달콤한 환상도, 액션 블록버스터의 활극도 없다. 그러나 따뜻한 웃음이 있다. 무엇보다도 우리 자신, 한국인이 있다. 한국인이 그려보이는 한국인의 삶이다.


막장 통속극과 오락 대작들 속에서 단비를 만난 듯한 작품이다. 과장이 아니다. 요즘 유행하는 드라마들을 보다가 이 작품을 보면 확연히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하도 첨단과 퓨전이 횡행하다보니 이렇게 전통적인 것이 오히려 신선하게 느껴진다. 신선한 것은 당연히 재미로 이어진다. ‘훈훈한 감동’, ‘작품성’ 따위로 이 드라마를 권하는 것이 아니다. 정말로 재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4부작이 안타깝다 -


이런 드라마를 연장 방영해야 한다. 이 작품은 본의 아니게 전개가 매우 빠르다. 6.25 전쟁이 ‘앗’ 하는 사이에 끝난다. 달랑 4부작이기 때문이다. 요즘 유행하는 드라마들의 특징이 빠른 전개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경숙이 경숙이아버지>는 너무 빠르다.


이 작품은 <에덴의 동쪽>처럼 큰 이야기가 아니라 소소한 생활세계를 다룬 것이므로 좀 더 디테일이 풍부했어도 좋았다. 이런 기획이 4부작으로 나온 것은 그 ‘죽일 놈의’ 시청률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시청자들이 이런 드라마를 자꾸 보고 화제에 올려줘야 막장 통속극이 아닌 기획안이 차후에 다시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깔끔하고, 경쾌하고, 유쾌하다. 절대로 칙칙하지 않다. 재미를 보증한다. 신선한 것을 원하는 시청자들에게 권한다. ‘이쁘고’, ‘멋진’ 화면보다 사람냄새 나는 드라마를 더 원했던 시청자에겐 당연히 강추작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넘 재밌어요.
    최근에 본 드라마중에서 젤 재밌어요.
    연장 방송 강추

  3. 바스켓맨 2009.01.23 15: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강추!!!!!! 살벌 잼남!!!!

  4. 은경이 연기 너무 잘하더라구요 ^^
    1회밖에 못봤는데
    울때 진짜 너무 서럽게 울어서
    저도 울뻔 했다는 ..
    진짜 연기 너무 잘하고 이뻐요 ..

  5. 재미 잇음!

  6. 늦둥이 2009.01.23 17: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이쿠! 이게 4부작밖에 안된다구요? 전 새로운 미니시리즈인줄 알고 무척 좋아했다는...
    아쉽네요.. 계속 해 줘요잉~~~~

  7. 간만에 혼자 킬킬거림ㅋㅋㅋ
    동막골 냄새가 물씬거리긴 해도 그 와는 또다른..
    경숙이,경숙이 아배,경숙이 오매,경숙이 할매 와 그케 웃기는교?
    이게 4부작이라꼬,아이고 마 몰랐네.
    엿가락매로 늘카라(속편에 속편까정 맨글어 주이소)

    힘든 세상 웃기라도 해야지요.하하하

  8. 나이테 2009.01.23 18: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한류스타니 뭐니 출연료 거품 배우들 쓰는 시대는 갔습니다.
    역시 드라마의 기본은 내용의 튼실함임을 증명하는 드라마라고 생각합니다.
    4주라니..최소 10부작 하면 안되나?^^

  9. 어제 2화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배꼽 빠지는 줄 알았네요. ㅋ 큭큭큭...이 소리만 방안에 가득했습니다. ㅎㅎ

  10. 웃음가득 2009.01.23 19: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오랜만에 기분 좋아지는 드라마였는데
    그렇게 빨리 끝난다니 너무 아쉽네요..
    정보석씨의 시원한 웃음에
    장구소리 꽹과리소리 ..
    귀여운 아역들의 연기까지
    내용도 좋고 여러가지로 정말
    유쾌상쾌경쾌했는데 4부라니 아쉽네요 ㅜㅜ

  11. 넘 재미있게 보고있어요
    간만에 즐거운 드러머 나왔네요 4부라거 아쉬워요

  12. 김현진 2009.01.23 19: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봐요 ㅋㅋㅋㅋ이거 너무 재밌는 드라마
    오랜만에보는 순수한 드라마같아요
    이런 드라마 많이 나와야 할텐데

  13. 지나가는이 2009.01.23 19: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뭐 하나 흠 잡을 구석이 없더군요.
    화면도 예쁘고~ 배우들 연기도.. 살아 있는 캐릭터도.. 스토리도..
    저도 계속 본방 사수 하려구요~~ 진짜 이런 드라마가 많이 나와 줬으면 좋겠네요.

  14. 멋진아이 2009.01.23 20: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어제 무심코 해피투게더 볼려고 11시에 티비를 켰는데 이걸 보게 됐어요
    이건 무슨 드라마야 하면서 보는데 한5분만엔가 드라마에 빠져들더라구요
    오랫만에 보는 사람냄새나는 따뜻한 드라마~

  15. 원래이런드라마 만들기가어렵져..막장드라마는 만들기편합니다.구성도 간단하져.출생의비밀 이갸기 빙빙꽈놓으면 되고..하지만 이런드라마는 쉽게만들지못하져.이 작품은 연극대본 이라는 탄탄한 스토리가 있기때문에 가능하져.이걸 16부작으로 만들려면 아마중간중간 지루해질겁니다.그만한역량있는 작가도 없을거고여.딱8부작만되도 좋을텐데..

  16. 윈드버드 2009.01.23 22: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엄청난 제작비에 실력없는 유명한 배우를 써서 만든 드라마 보다 천배 재미있네요 아역들에 연기가 살아있구... 아무튼 이런 드라마는 홍보안해도 국민들이 알아서 홍보하구 따뜻한 박수를 보낸다는걸 제작자 들이 알아야 하는데..쯧 쯧

  17. 세잎클로버 2009.01.23 23: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맞아요. 저도 '막장 드라마'(ㅋ)를 보지만 이런 드라마 신선하고 좋아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너무 자극적인 것들을 좋아하는 것 같아서 이런 드라마가 안 뜨는 것 같아요. ㅜ 그런 이유 때문에 이런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지지 않고 각박한 삶 속에서 찌들여 살다가 지칠 때 이런 활력소를 찾는데...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어요. 자극적인 것들도 좋지만 이런 드라마도 좋다고요. ㅜ

  18. 민영희 2009.01.24 00: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굉장히 재미있게 봤습니다. 등장인물 하나 하나가 살아 움직였습니다.
    4부작이라서 그런지 호흡도 빠르고 굉장히 경괘한 느낌이라 우연히 채널을 틀었다가
    빠져들게 되더라구요. 요즘같이 힘든 시기에는 이렇게 즐겁고 경쾌한 드라마가 여러 쟝르에서
    많이 만들어지기 바랍니다.
    일부러라도 많은 시청자들이 봐서 시청률을 올려서 방송국에 연장 압력을 가하는 수 밖에요. ^^

  19. 정말 최고!!!
    경숙이 오빠야 동무랑 이어질 것 같았는데
    할머니 너무 미워-_-ㅋㅋㅋ

  20. 아주.. 좋습니다. PD 감각이..
    이런분들 청와대로 보내야 되는데..

  21. 저도 채널돌리다가 봤는데 재밌더라구요 ~옛날 시대를 배경으로 해서인지 정감있고 아역들 연기도 좋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