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조의 여왕>이 은근히 질주하고 있다. 하지만 어느 선을 넘지는 못한다. 산정상에 오를 듯, 오를 듯하면서 미끌어져내린다. 뭔가 부족한 느낌. 딱 2%다. 2%가 부족하다.


구성으로만 보면 <내조의 여왕>은 상당한 가능성을 갖췄다. 이 드라마는 불황 민생 공감형 코미디극이다. <개그야>나 <웃찾사>처럼 허공에 붕 떠있는 트렌디형 개그보다, <개그 콘서트>같은 민생 공감형 개그가 먹히는 시대다. <내조의 여왕>도 충분히 그럴 수 있다.


<내조의 여왕>은 잘 하면 2009년형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이 될 수 있다.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에서 최진실은 무능력한 남편 때문에 생활고에 시달리는 주부 역할을 맡았다. 드라마 초반부에 최진실은 남편을 헌신적으로 뒷바라지하며, 비겁한 수단까지 써서 돈을 버는 캐릭터를 소화했다. 그 비겁한 수단이란 병원에 가서 아픈 척을 하는 것이었다.


<내조의 여왕>에서도 김남주는 남편 뒷바라지를 헌신적으로 하며, 병원에서 아픈 척해 돈을 벌려 한다. 캐릭터의 성격이 비슷하다. 나이 먹은 스타 여배우의 귀환이라는 점도 비슷하다. 김남주가 최진실처럼만 하면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만큼 강렬한 인상을 줄 가능성은 충분하다.


하지만 김남주는 그때의 최진실에 비해 확실히 2% 부족하다. 아주 아닌 건 아니다. 열심히 한다는 것이 느껴지고, 잘 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때의 최진실처럼, 뭐랄까 끝까지 가는 느낌이 없다. 최진실이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에서 오줌을 참으며 괴로워하는 장면은 폭소를 유발했다. 김남주가 굴욕당하는 장면은 웃기기는 한데, 그때처럼 폭발적이지 못하다.


생동감이 조금 부족하다고 할까? 거듭 말하지만 김남주가 못하는 건 아니다. CF퀸으로서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는 충분히 찬사를 받을 수 있다. 단지 아쉬운 것이다. 이 드라마의 설정이 내장하고 있는 가능성이 말이다. 김남주가 한번만 더 선을 넘는다면 이 드라마는 폭발적이 될 것이다.


오지호는 언제나 그렇듯이 2% 부족한 모습으로 주역을 받쳐주고 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주역 부부가 모두 2% 부족한 상태다. 하지만 이 작품은 김남주 원톱 드라마이니(제목도 여왕 아닌가), 김남주의 분투가 요구된다.




- 50% 부족한 조연 부부 -


조연인 이혜영, 최철호 부부는 50% 부족하다. 최철호야 배역의 성격상 워낙 존재감이 없으니 그렇다고 쳐도, 이혜영은 김남주의 맞수로서 드라마의 한 축을 감당해줘야 하는 입장이다.


그런데, 너무나 실망스럽다. 이혜영의 대사는 너무 가라앉아서, 마치 과거에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가라앉은 대사로 일관하다 스포트라이트를 수양제에게 헌납한 젊은 날의 연개소문을 보는 듯하다. <왕과 나>에서 고주원도 비슷한 연기를 선보여 드라마를 무덤으로 끌고 갔었다. 이혜영이 그런 역할을 하고 있다.


과거에 이혜영은 생동감 있는 연기를 보여준 적이 있었던 걸로 기억이 나는데, 왜 <내조의 여왕>에선 잔뜩 짓눌려 움직이는 시체처럼 대사를 치는지 모르겠다. 이혜영에게 좀 더 생기가 생겨야 드라마에도 활력이 부가될 것이다. 이혜영에게 자신감과 힘을 요청한다.


- 매력치 150%를 보여주는 허사장 부부 -


한갓 장식물 정도로 여겨졌던 사장 부부가 은근히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허사장 부인으로 나오는 선우선은 드라마를 심심하지 않게 한다. 대단한 수준으로 치고 나오는 건 아니지만 처음에 무시했던 것에 비하면 150%다.



허사장역의 윤상현이야말로 이 작품으로 발견된 배우다. 윤상현은 <크크섬의 비밀>에서도 나왔었는데 이렇다 할 반응을 얻지 못했다. 이 작품에서 비로소 빛을 발하고 있다.


네티즌이 윤상현이 기무라 타쿠야 같다고들 하던데, 난 <크크섬의 비밀> 때부터 윤상현이 와타베 아츠로와 비슷하다고 느꼈다. 웬지 분위기가 비슷하다. 와타베 아츠로는 <사랑하고 싶어*3>에선 ‘찌질한 캐릭터’로 전혀 매력을 보여주지 못하다가, <케이조쿠>와 <사랑따윈 필요없어>에서 기이한 매력을 발산했었다.



윤상현도 <크크섬의 비밀>에서 ‘찌질한 캐릭터’로 이렇다 할 반응을 얻지 못하다가, <내조의 여왕>에서 훈남 흑기사 캐릭터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까칠하게 굴면서도 은근히 김남주를 도와주는 부자 사장 캐릭터가 네티즌에겐 구준표 시즌 2로 보인 것 같다. 떡볶이를 먹으면서 김남주를 쳐다보던 그윽한 눈빛은 확실히 매력적이었다.


극을 지탱할 만한 엄청난 연기를 보여주는 건 아니지만, 캐릭터의 매력과 배우 자신의 매력이 사장 역할에서 맞아떨어졌다. 그 결과 김남주 부부와 이혜영 부부가 함께 등장할 때 가장 불꽃이 튀어야 할 작품에서, 김남주 부부와 허사장 부부가 각각 따로 접촉할 때 관심도가 상승되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김남주와 이혜영이 함께 있을 때보다, 김남주와 허사장이 함께 있을 때 더 흥미가 느껴지는 것이다.


시청자가 허사장에게 감정이입할 경우 김남주를 오지호의 품으로 보내기 위해 드라마가 고생 좀 할 수도 있겠다. 아무튼 허사장은 허사장이고, 김남주와 이혜영의 분투가 요구된다. <내조의 여왕>이 조금만 더 분발해서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2009가 되길 바란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남주 생각보다 괜챦긴 한데
    최진실 생각이 자꾸 나더라구요.
    김남주와 최진실 나이차이가 그리 많이 나진 않는걸 보면 최진실이 살아있다면 최진실이 했을것 같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어쩐지 이런 드라마와 분위기는 최진실이 짱일듯
    만들어질 예정이던 내마스 2는 영영 못나오겠네요.
    아까운 배우 ㅠㅠ

  2. 겨울새 2009.04.02 08: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개인적으로 윤상현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07년 '겨울새'에서 마마보이 연기는 끝내 줬습니다~
    연기력 하나는 그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것 같아요^^
    크크섬의 비밀은 윤상현의 연기를 표출할 수 없었던 프로 였어요~
    내조의 여왕도 그닥 윤상현의 연기를 보기에는 거리가 좀 있는 것 같습니다.
    윤상현은 싸이코틱한 캐릭터 연기를 정말 잘할 것 같아요^^

  3. 저 매력적인 연기자 어디서 봤지했더니 크크섬에 나왔던 사람이었군요 맞다맞다..ㅎㅎㅎ

    내조의 여왕 뻔할거라 생각했는데 나름 매력도 있고 메시지도 있던데요..

    모두 열심히 하시는것 같아서 화이팅...

  4. 이혜영은 좀 마니 부족하다ㅡㅡ그리고 나는 왜 오지호가 뽑혔는지 모르겠다 환커때같은 이미지 가려고하는 거 같은데 거기서 좀 착한 이미지만 더하고(선우선몰래만나는거보면그닥착한지도)
    아무튼... 이혜영 오지호 각성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