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노> 10회에서 성동일의 귀곡성이 터져 나왔다. 언제나 비열하고 야비하게, 속을 알 수 없는 웃음만 흘렸던 성동일이 처음으로 진심을 보인 순간이다. 이 장면이 10회에서 단연 압권이었다.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꼭 갚는 게 천지호야. 알어! 이 천지호!”


라고 절규할 때 그에게선 귀기가 흘렀다. 폭발적인 열연이다. 그 순간 성동일이 화면 바깥으로 튀어나올 듯했다.


낭중지추(囊中之錐)라는 말이 있다. 주머니 속에 감춰진 송곳이 그 날카로움으로 결국 제 존재를 스스로 드러낸다는 말이다. 드라마 <추노>에선 성동일이 바로 낭중지추의 형세를 뚜렷이 보여주고 있었다.


장혁과 대립하며 언제든 그를 죽이려고 기회를 노리는 잔혹한 왈짜패의 ‘언니’로 나오는 그는, 분량이 얼마 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나올 때마다 극을 장악하며 ‘미친 존재감’의 위력시위를 해왔다.



약자에 대한 야비함, 자기 밥그릇을 넘보는 자에 대한 공격성, 양반에 대한 비굴함, 돈을 향한 집념, 강자에 대한 두려움에 이르기까지 성동일은 입체적인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그려내고 있다. 포청 포교와 양반 의뢰자의 비위를 다 맞춰주면서도 자존심만은 끝까지 지키고 얻을 것은 넉살 좋게 다 얻어내는 왈짜패의 모습 그 자체다.


성동일이 아닌 ‘천지호’를 상상할 수 없다. 이건 신들린 연기다. 특히 이번 10회에서 보인 성동일의 조용한 오열은 압권 중의 압권, 물 오른 연기의 화력시범이라 할 만했다. 방송 분량은 잠깐이었지만 그 여운은 오래 갔다.


그야말로 씬스틸러의 전형이다. 조연임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존재감으로 주연 이상으로 부각되는 씬스틸러 말이다. 프로그램이 작심하고 성동일을 부각시키려 한 듯, 그에게 썩어문드러진 이빨 분장을 해준 것도 한몫했다. 하지만 아무리 분장이 받쳐줘도 배우가 그것을 소화하지 못하면 말짱 헛일. 성동일은 그 분장을 본인의 폭발적인 에너지로 소화해 미친 존재감을 만들어냈다.


<추노>는 조연들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성동일이 귀곡성을 터뜨린 10회에도 원손을 지키던 병사와 궁녀의 열연이 있었다. 이종혁의 진절머리 나는 추격자 연기도 일품이었다. 삼보사격 스나이퍼 공형진은 말할 것도 없고, 10회에선 이다해의 오빠 역할인 조재완도 처절한 연기를 보여줬다. 포청 포교 이한위의 능청도 빼놓을 수 없다. 공형진에게 살해당한 자를 비롯해 비루한 양반 셋이 주안상을 앞에 놓고 문어체로 수작질하는 장면도 <추노>의 백미 중 하나였다. 한 명도 허투루 지나치는 법이 없다. 모든 등장인물이 반드시 느낌표를 찍게 만드는 꽉 찬 작품인 것이다.



그 조연들이 모두 다 빛나지만, 성동일의 존재감은 가히 눈 부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웃기면서 섬뜩하다. 성동일이 등장할 때마다 몰입도가 배가된다. 그의 분량이 너무 적은 것 때문에 제작진을 원망까지 하게 된다. 이쯤 되면 ‘성동일 앓이’라고 해야 하나?


<추노>에서 보여주는 연기로 보면 성동일은 송강호 못지않은 한국 대중문화계의 자산이다. 바로 이런 사람을 장인으로 대접해줘야 한다. 아끼는 부하의 죽음에 울고 웃으며 복수를 다짐하던 그 귀기는, 이다해 오빠의 절규와 함께 <추노> 10회에서 오래 기억될 만한 장면이었다.


9회와 10회에서 성동일의 부하들이 몰살당했다. 천지호보다 더 야비하고 잔혹한 양반님네들한테. 그러므로 우린 앞으로 더욱 살벌해진 성동일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는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꼭 갚는 천지호’이니까!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최고의 배우 2010.02.05 13: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특히 3회때 장혁과 오지호의 첫대결을 목격하고 난후 저작거리에서
    사람들 모아놓고 둘의 싸움에대해 설명을 해주는 장면이 어찌나 재밌고 웃기던지
    그 장면만 수십번 봤을정도 입니다.
    너무 좋은 배우입니다. 정말 그 시대 존재했던 인물이 되살아난것 같습니다
    친구들도 추노 보고나면 다들 성동일씨 얘기들을 하던데 좀더 주목받으셨으면
    좋겠네요

  3. 티맥투더랙!! 2010.02.05 13: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솔직히 고인을 욕되게 하려는 의도는 없이
    추노에서 보여주고 있는 성동일의 연기는 다크나이트의
    고 히스레져의 연기와 버금간다고 생각이 될 정도더군요..
    코믹한 연기를 하는 와중에서도 번뜩이는 그 살벌함,,
    어제의 오열장면에선 소름마져 끼쳤습니다..
    개인적으론 성동일씨의 연기력은
    하정우는 댈것도 없고 송강우나 최민식에 버금간다 생각합니다..

  4. 어제 성동일씨의 연기를 보고 그 섬뜩함에 한번놀라고 그 처절함에 눈시울이 붉어지고..천지호의 감정이 그대로 나에게 전달되는것같아 다시한번 가슴 쓸어내리고...... 어제 추노는 내용이 전부 재미있었지만 성동일의 연기만 기억나내요..... 은혜는 못갚아도 원수는 꼭 갚는다......한동안 성동일씨의 연기가 잊혀지지 않을것같내요...

  5. 바로서기 2010.02.05 13:2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사실 한국의 배우들중 남자들은 정말 뒤어난 배우들이 많아요
    특히 대학로 연극이 활성화 된 이후
    그 대학로에서 탄탄한 연기수업을 받으며 밑바닥을 경험한 배우들은
    가공한 연기력을 가지고 있지요
    한예종 출신들도 잘하고 ...
    여자배우들이 딸렸었는데
    결혼한 배우들의 연기력이 후덜덜해지고 저변이 넓어 졌지요

    아무튼 한국의 배우들 정말 ㅎ ㄷㄷㄷ

  6. 춘양촌놈 2010.02.05 14: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가희 성동일의 연기가 단연 일품입니다. 그의 개릭터에 얼울리는 치장과 자연스런 섬뜩한 연기와 목소리는 최고입니다. 성동일의 능력을 다시 보게됩니다. 추노 중에 제일 성공적인 배역이며 다음은 오지호, 장혁, 화쟁이..제일 어설픈 배역 선정은 현대풍의 이다해와 조미령 등 여성 출연자들..좀 작품에 걸맞게 전원주같은 질벅한 서민 풍의 연기자는 찾아 볼 수가 없으니..작품에 비해 연출자의 디테일한 부분에 결점이 많다.

  7. 흐흣므흣 2010.02.05 14: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다해만 없다면 만점 짜리 드라마 될 텐데 ...

  8. 글에 공감을 표하며.
    성동일의 연기는 대단하더군요. 또 '한섬'역과 '궁녀'역도 대단한 열연이었습니다.
    왠지 조연들이 주연들을 압도할정도로..

  9. 얼음공주 2010.02.05 15:0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장혁, 성동일의 감정연기는 지대로 명품이었죠.
    진짜 소름끼친다는 표현이 딱 맞는듯...
    근데 성동일씨는 예전에 옥이이모였던가? 거기서 빨간양말로 알려진 다음부터는 정상적인 캐릭터를 맡은적이 거의 없는듯해서 좀 안타까워요.
    기껏해야 뉴하트정도?
    어떤역할을 갖다놔도 그 인물을 연기한다기보다는 그 인물이 돼서 명품연기를 해낼수 있는 배운데 다소 제한적인듯...
    한섬역의 조진웅씨도 솔약국때는 초반부에 넘 오버한다는 비판도 있었지만 캐릭터소화 되게 잘하시는거 같아서 앞으로가 더욱 주목되는 배우입니다.
    오지호-이다해의 국어책 낭독회만 아니면 명품드라만데 항상 뭔가 아쉽다는...

  10. 은혜는 못갚아도 원수는 꼭 갚는게 천지오야~ 하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더라..
    장면 넘어가서도 가슴이 먹먹하더라...

  11. 정직한놈 2010.02.05 15: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성동일 연기력에 나 조차 몰입하여 눈물이 조금 나더라고요.

    코믹, 야비, 슬픔 을 넘나들며 최고의 물오른 연기력 정말 소름이 돗을 정도였습니다.

  12. 天地豪 2010.02.05 16: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천지호... 조연들 모두 상당히 선전하지만
    성동일씨야말로 주연보다 빛이 나네요

    누가 따라할 수 있을까요? 대놓고 우는 것보다 웃는 게
    더 슬퍼 보이는 배경을...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꼭 갚는게 천지호야..알아? 이 천지호!"
    2010년의 명대사가 아닐까 한다는...

  13. 성동일씨.. 정말 대단하더군요..

    은혜는 못 갚아도 .. 원수는 꼭 갚는게 천지호야.. 나중에..부하 많이 모아 가지고.. 꼭 원수 갚아줄게

    명대사 쩔더군요 ㄷㄷ. 그리고 엽전 한개넣고 또 하나 더 넣어주면서

    이제 저승길에서 만큼은 돈 아끼지말고 펑펑 쓰면서 가라고 할떄.. 감동이었습니다.


    그리고 천지호말고도 한섬도 대단했구요..

    이대길 최장군 왕손 설화 같이다니는 4명은 말안해도 연기력 쩌는사람들이고 ㄷㄷ

    추노배우들은 하나같이 연기력 대박 ㄷㄷ

  14. 성동일 근래 아침마당에서 주부대상으로 실없는 소리나 해쌌고 인상 참 나올때마다
    느끼범벅이라서 싫어했는데. 연기자로서의 성동일씨는 뭐랄까
    정말 인간의 한을 제대로 아는 사람같아요. 배우들이 이쁜척 안하고 연기할때 몰입도가 더
    높다는 걸 왜 추노 여주인공만 모르는지...쯔쯔쯔..

    등줄기 서늘하면서도 나도모르게 성동일씨 장면에서 눈물 콧물 범벅이었어요 연기짱~~~~

  15. 그니까요.. 엽전 넣어주면서..

    만득아. 걱정하지마.. 한양 올라가면.. 애들 모아서 꼭 원수 갚아줄게.. 은혜는 못갚아도 원수는 갚는게 이 천지호야.. 알어? 이 천지호! 대박이였어요 ㅠㅠ

  16. 저도 성동일만 나오면 배로 몰입되더라구요~^^
    분량이 좀더 많아졌으면 좋겠는데~
    잠깐 나오니까 감칠맛나요~~ㅎㅎ
    정말 연기 잘하더군요..
    글 잘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17. 성동일씨 국가대표때도 참 짠한 연기했었는데, 사람을 몰입시키는 연기의 달인이네요^^

  18. 홍준영 2010.02.06 00: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코믹이미지와 적절히 믹스된 '광기'를 성동일 말고는 소화 해낼만한 사람이 떠오르지 않는군요.

    '추노' 최고의 캐스팅이 아닌가 싶습니다.

  19. 아 추노 넘 재미있고...배우들도 꽉차고 연기 하나도 빠짐없이 잘하고 색깔이 물씬 풍기고 볼거리 많아서 침 질질흘리면서 매일매일 기다려지는 제가 생각한 가장 이상적인 드라마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20. 구름위로날아가 2010.02.06 03: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 천 지 호야....
    이 단어가 머리속에서 사라지질 않네요.
    자꾸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