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재난을 맞은 <일요일 일요일 밤에>가 모든 코너를 없앴다. 그에 따라 <오빠밴드>는 눈물 속에 흩어졌다. 그리고 이번 주에 새롭게 개편하기 전까지 한 달 동안 임시로 방영될 새로운 코너들을 선보였다. 그것은 <대한민국 스타랭킹>과 <패러디 극장>이었다.


먼저, <대한민국 스타랭킹>은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재미로 하던 각종 연예계 랭킹 매기기를 독립 편성한 것이다. 이번 주엔 '요즘 주목받는 스타 인맥은?',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국민이 뽑은 브레인 스타' 등의 랭킹이 소개됐다.


<패러디 극장>은 기존의 인기 드라마를 잡탕 패러디한 코미디극이다. 이번 주엔 ‘내조의 여왕의 유산의 유혹’이 선보였다. 드라마 <내조의 여왕>과 <찬란한 유산>, 그리고 <아내의 유혹>이 뒤섞였으며 <꽃보다 남자>의 그림자도 보였다. 


이건 당황스럽다. 기존 코너들을 모두 없애는 극약처방까지 하며 선보인 임시코너가 이런 식이라니, 차라리 기존 코너들을 계속 하다가 새 코너로 개편하는 것만 못한 선택이다. 임시코너들에게서 그 어떤 의미도 찾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시청률은 어차피 단기간에 인력으로 안 되는 것이다. 임시코너들을 내보낸다고 시청률이 오를 거라고 기대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의미라도 부여됐어야 했다. 재미도 없고, 시청률도 담보될 수 없는데다가, 의미까지 찾을 수 없는 임시코너. 이건 최악의 선택이었다.


스타랭킹은 호사가들을 위한 신변잡기 모음으로 주말 버라이어티 메인 코너에 값하기엔 턱없이 모자란 포맷이다. 패러디는 더 문제가 크다. <개그야>가 망한 것엔 패러디의 남발이 큰 몫을 했다. 스스로 창조성을 보인 것이 아니라 기존 인기 프로그램을 패러디하며 묻어가는 데 안주했던 것이 문제였다.


<개그야>가 망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선보인 야심찬 패러디 코너가 <선덕여왕>이었다. 김미려와 이혁재가 투입되며 많은 기사가 쏟아지기도 했다. 하지만 시청자에겐 냉정한 외면을 받았고, 결국 <선덕여왕> 패러디는 <개그야>의 묘비가 됐다. 그렇게 스러져간 인기 프로그램 패러디 포맷을 <오빠밴드>를 없애면서까지 굳이 다시 세울 필요가 있었을까?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코너들을 내보냈다면 비록 시청률은 얻지 못했어도 프로그램 호감도는 상승했을 것이다. 그것은 임시편성이 끝나고 정식 개편이 시작됐을 때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는 토대가 됐을 가능성이 높다.


신변잡기 랭킹과 같은 마이너 성격의 포맷이나, 패러디 극장 같은 안일한 포맷은 프로그램의 이미지를 떨어뜨릴 뿐이다. 프로그램이 스스로 하류방송으로 전락하는 길을 선택한 것이다.  



기존 코너를 계속 이어가면서도 의미를 찾을 수 있는 길은 있었다. 예컨대 <노다지>의 경우는 요즘 같은 일자리 대란 시대에 진정한 일자리의 노다지라고 할 수 있는 한국의 중소기업들을 한 달간 소개하는 특집을 할 수도 있었다. 중소기업은 일자리의 90% 이상을 창출하는 역할을 하면서도 경제정책에서 소외된 부문이다. 이런 부문을 소개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요즘 어느 프로그램을 보나 걸그룹과 아이돌 천지다. 이런 시대에 <오빠밴드>가 음악 자체에 집중하는 사람들, 혹은 인디 음악인들을 소개하는 특집을 한 달간 진행했어도 의미 있는 일이 됐을 것이다.


다시 말하지만 어떻게 하더라도 어차피 시청률 반등은 힘든 조건이었다. 이런 조건에선 의미를 담음으로서 프로그램의 호감도를 높이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었다. 아니면 창의성을 발휘한 실험적인 포맷을 내보냄으로서 화제를 모을 수도 있다.


스타랭킹과 패러디는 이도 저도 아닌 진부함의 늪이었을 뿐이다. <일밤>이 왜 이런 최악의 선택을 했는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임시편성의 기조를 재조정할 순 없을까?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2 08: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전에도 소녀시대 윤아한테 이상한 가발씌우고 콩트시켰던 어처구니 없는 프로를 했었는데
    또다시 이휘재 인생극장 시절의 일밤으로 돌아가려나보네요.

    스타랭킹 그건 딱 섹션tv에서나 할 꼭지이지, 도저히 일요일밤 황금시간대 할만한 프로로는 안보이던데 이거 설마 김영희PD의 작품들인가요?

  2. 대갈마왕 2009.11.02 10: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작진 명단에서 쌀집아저씨 이름은 안보이는데..
    혹여나하고 쳐다보다가 내가 뭐하고 있는건가 싶어 돌려버렸던...
    일밤...미쳤나?

  3. 오빠밴드가 참 안타까워요... 휴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저는 음료수를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유진이라고 합니다!
    블로그 운영 4개월차에, 처음, 이벤트를 기획해 봤어요 (하는 일이 음료 유통업이라...^^)
    오셔서 포스팅에 댓글만 남겨주시면 음료수 한 박스 당첨되실 수 있답니다!
    한 번 들러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