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지붕 뚫고 하이킥>, 독하다. 작심한 것 같다. 가볍게 가는 시트콤이니만큼 러브라인은 달달하게 시작될 걸로 생각했었다. 그러다가 <지붕 뚫고 하이킥>의 본색이 드러나며 신분차이로 인한 갈등과 상처가 차차 그려지겠거니 했었다.


그런데 아니었다. <지붕 뚫고 하이킥>은 러브라인조차 대뜸 아프게 시작했다. 관심을 모았던 황정음과 신세경의 러브라인 중 하나가 49회에서 처음으로 시작됐는데 그 정서가 설레임이나 로맨틱이 아니라, 서글픔이었던 것이다. 시트콤 러브라인이 슬프게 시작하다니, <지붕 뚫고 하이킥>이 더욱 무서워진다.


49회에서 신세경은 자신을 따뜻하게 감싸안아주는 지훈에게 드디어 마음을 주기 시작한다. 그녀는 지훈을 생각하며 따뜻한 꿈에 젖는다. 하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은 냉정하다. 그러면서 동시에 신세경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신세경은 더부살이 부엌데기 신세의 무전무식자일 뿐이다. 부모, 재산, 능력, 학력, 학벌, 무엇하나 내세울 것이 없는 처지인 것이다. 49회는 온 집안의 심부름꾼에 불과한 신세경의 현실을 분명히 각인시킨다. 그녀의 현실과 그녀의 꿈이 대비되면서 신세경의 사랑은 점점 서글퍼지기 시작했다.(아래에 스포일러 있음)



지훈을 만나러 가며 세경은 평소와는 달리 한껏 멋을 낸다. 거울을 보며 옷매무새를 다듬기도 했다. 마치 <기쁜 우리 젊은 날>에서 마지막에 안성기를 만난 황신혜 같았다. 그리고 지훈의 마음의 증표와도 같은 우산을 들고 집을 나선다.


그녀가 지훈을 보는 눈빛은 일정 부분 동경의 빛깔을 띠고 있다. 그것은 세경의 현재 처지에 비해 지훈이 너무나 눈부시기 때문이다. 그녀는 지훈이 읽는 외국어 원서를 보며 그와 자신 사이의 거리를 실감한다. 그녀는 점점 굳어진다.


그리고 지훈의 멋진 여자 후배가 나타났을 때 그녀는 무참함을 느낀다. 비록 자신이 밖으로 말을 꺼내지는 않았지만, 자기가 속으로나마 지훈을 좋아하고 지훈에게 뭔가 기대까지 했었다는 사실, 그리고 그에게 손인사를 했으며 그와의 만남을 위해 옷까지 차려입었다는 것들이 모두 그녀를 스스로에게 참을 수 없을 만큼 부끄럽게 만든다.


‘아 난 얼마나 말도 안 되는 꿈을 꾸었던 것일까. 감히 내 주제에...’ 세경의 무참한 표정에선 이런 독백이 들리는 것 같았다. 결국 세경은 지훈의 우산을 내려놓고 비가 쏟아지는 거리로 초라하게 나선다. 혼자서 사랑니를 빼러 간 세경의 눈에선 눈물이 흘러내린다.


다시 돌이켜 봐도 무섭다. 이건 시트콤이 아니다. 거의 베스트극장 수준이라고 봐도 무방한 이야기였다. 배우 신세경은 이 49회 에피소드가 부녀상봉 에피소드보다 더 가슴이 아팠다고 한다. 어떤 의미에선 그럴 수도 있다.



부녀상봉 에피소드에선 눈물이 흘러내렸다. 반면에 49회 사랑니 에피소드는 눈물이 나올 정도로 슬프진 않았다. 하지만 부녀상봉 에피소드보다 더 처연한 서글픔이 있었다.


부녀상봉은 세 부녀가 서로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내용이었다. 비록 물리적인 환경은 비참하지만 그 부녀의 마음만은 환했다. 반면에 사랑니 에피소드에서 세경은 철저히 혼자다. 그녀의 상처를 달래줄 것은 그 무엇도 없다. 보고 있으면 그저 아프기만 하다.


신세경은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웃음보다는 아픔을 보여주는 캐릭터다. 모처럼 시작되는 러브라인인데 밝은 캐릭터인 황정음이 아니라 신세경에서부터 시작한 것에서도 그렇고, 신세경의 러브라인답게 아주 확실하게 아픈 느낌으로 그려진 것에서도 <지붕 뚫고 하이킥>의 고집이 느껴진다.


요 근래 드라마를 보다가 울어본 적도 없고, 드라마의 러브라인을 보며 마음이 아픈 적도 없었다. 그런데 그 두 가지 사태가 다 시트콤을 보다 벌어지다니. 그렇다고 안 웃기는 것도 아니다. 웃기고, 울리고, 마음을 아프게 하기까지. <지붕 뚫고 하이킥>의 괴력이 무섭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소녀 2009.11.18 09: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이번편 보고 가슴 아팠습니다
    신세경의 억압된 슬픔이 더욱 빛을 발했달까요
    슬프다고 누구한테도 말하지도 못 할텐데 ㅜㅜ
    나중엔 세경이도 열심히 공부해서 의사가 된다면 +_+

  3. 까칠기린 2009.11.18 09: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가볍게 서로 엮어줬으면 그저 "또"였을 텐데
    어제 같아서, 현실감 떨어지지 않는 공감가는 시트콤이 될 수 있었던 거겠죠
    웬만해선그들을막을수없다,의 마지막, 엄마의 죽음만큼이나, 어제 세경의 마지막 씬은
    담담하고..... 아렸습니다....
    담담하면서 아린 시트콤을 보여줄 수 있는 만든이들이 정말 대단합니다

    • 까칠기린 2009.11.18 09:56  수정/삭제 댓글주소

      가만 생각해보니 거침없이하이킥 때도 비슷한 장면들이 있었군요
      준이엄마(신지)가 전남편 좋아하면서도 결국 친구에게로 보낼 수밖에 없었던 몇몇 장면들
      김 감독님, 대단~ 작가님들도 계속 같이 일하시는 분들인가요?

  4. 매리앤 2009.11.18 09: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너무 슬펐어요.ㅠㅠ
    아.. pd님 너무 대단하시고..
    지붕뚫고 하이킥 정말 최고인듯....
    +세경은 정말 예쁘더군요.-0-;;ㅎㅎ

  5. 이 리뷰를 보면서도 눈물이 나네요. 정말 나쁜 시트콤..어찌보면 모두 80년대 복고풍 소재인데..
    (원래 컨셉이 복고였다지만..) 그런 소재를 참 마음 달달하게 그리고 있는 것 같아요. 오현경씨가 좀 안타까워요. 극 초반엔 메인이었는데..자꾸 언저리로 밀려나는 느낌..연기는 잘 하는데..넘 딱부러지는 성격탓인가?? 오현경씨만 잘 살리면..완벽할 듯

  6. 해리짱 2009.11.18 10: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왠만해선 드라마나 시트콤에 여자쪽의 감정엔 좀 무색한 편인데 어제 세경이는 너무 마음아프더라구요. 근데 극중 지훈정도면.. 어느 여자라도 자기가 부족하다고 느껴질만하긴 해요-_-.. 꼭 빈부격차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지훈은 정음쪽으로 마음이 좀 더 기울어져 있는것 같기도 하고..

  7. 지훈-세경 커플은 완전히 동화속 주인공들이죠...

    한마디로 환상속에서만 가능한 커플 조합...

    현실에선 불가능하죠...받아드릴건 받아드려야,,,

  8. 난 어쩌라고!! ㅎ 지훈을 바라보는 세경, 그런 세경을 바라보는 준혁..으로 갈거 같네요

  9. 최고의 드라마. 선덕여왕보다 아이리스보다 재미있다.

  10. 아놔...정말 한회빠짐없이 보고싶지만..
    야근때메 ㅠㅠ

  11. 정말 멋진 드라마, 최고의 드라마라고 생각합니다.
    잘 보고 있어요.

  12. sdfasdfas 2009.11.18 10: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렇게 슬픈시트콤은 한국만 만들수있을듯;

  13. 이 글읽는 지금도 눈물이 나는 이윤 뭘까..
    가슴한켠이 아려오는 느낌에 서글퍼 지더군요.

  14. 시트콤이 신데렐라 드라마보다 현실적인듯.

  15. 단순한 시트콤이 아니다 2009.11.18 11: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이킥을 1편서붙 10편까지 보면서 느낀건 연출자의 의도였다. 단순한 코미디 시트콤이 아니었다. 대표적인것이 세경이와 신애/준혁,지훈, 해리의 대조다.. 같은 나이대의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누구는 잠자는 것조차 걱정해야하는 팔자다..

    흔히 드라마에서 보면 착한사람들은 그런 신애와 세경을 받아들이면서 가족같이 대해주지만 막상 하이킥에서의 신애와 세경은 그저 식모살이와 더부살이를 하는 것뿐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착한 사람이고 머시기는 없고 웃음속에 현실이 그려져 있는 것이다. 1회와 10회를 쭉 보면서 내가 느낀 건..
    희망이다. 세경이의 신애와 아버지를 생각하는 마음과 그런 불우한 환경속에서 아버지와 남을 탓하지 않고 자기가 해야하는 일을 꿋꿋히 견뎌내고 나아간다.

    난 그랬을까?? 난 분명히 세경이보다 좋은 환경에 있다. 집도 있고 밥을 해주는 부모님도 있다. 불우한 환경속에서 밝게 생활하고 꿋꿋한 세경이가 너무나도 멋지고 아름답다. 나도 저들처럼 불우한 환경이 있다면 꿋꿋히 희망을 가지며 살고 싶었따..

    이리저리 쓰다보니 두서가 없지만 지붕뚫고 하이킥... 글쓴이처럼 현실을 꼬집는 무서운 드라마이다..무서운 현실속에 희망을 갖기에 난 이세상이 너무 무섭다..^^

  16. 지붕뚫고 하이킥을 볼 때마다 MBC베스트 극장 이 생각난다는......

    작가가 베스트 극장 출신인 듯.....

  17. 저도 어제편 보면서 마음 한편이 아파오더라구요.
    저번에 부녀 상봉편 보면서는 많은 사람들이 그랬던 것처럼 엉엉 울기까지...
    어제 에피소드는,그런 처연함을 표현하면서 과장하지도 오버하지도 않고 (그러니까,이건 슬픈 이야기고 슬픈 장면이니까 보는 너희들은 이걸 보면서 슬퍼해야돼,이 장면은 너희들이 슬퍼할 장면이야 이러면서 슬픔을 강요하지 않으면서) 어떻게 이렇게 공감과 아픔을 유발해 내는지
    작가와 연출의 센스가 돋보인다 생각합니다.
    저번 부녀 상봉편도 물론 그랬구요...
    그리고 그걸 우산이나 사랑니등의 상징적인 소재로,굳이 사족처럼 설명하지 않고도 자연스레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주잖아요..
    허세만 잔뜩 젖어 있는 드라마보다 백배 천배 나은 명품 시트콤이라 생각해요.
    재밌으면서도 슬프다니...
    그리고 사회 풍자와 페이소스를 담아 내고 있는 이런 시트콤...장수했으면 좋겠어요.

  18. 얼음공주 2009.11.18 12:3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마냥 웃고 즐길수 있는 시트콤이 아니라 때로는 이렇게 같이 가슴아플 수도 있는 시트콤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게 신기한듯...
    요즘 정극 드라마라도 타이틀 걸고 나와서는 막장스런 소재나 알맹이없는 스타마케팅으로 스트레스를 넘어서 토하게 만드는 웬만한 드라마랑 비교도 안될만큼 완소할만한 작품입니다.
    근데 갠적으론 지훈이 태도를 좀 분명하게 해야 세경이든 정음이든 러브라인이 성립되지 않을 인물은 깨끗하게 포기할 수 있지않을까 하는생각은 좀 드네요.
    준혁이와 엮여도 순수한 10대들의 첫사랑같은 수줍으면서도 귀여운 러브모드가 나올수도 있을거 같은데 하이킥 PD가 러브라인 선을 분명하게 긋지 않는다는 얘길 전해들었기 땜에 시청자들의 생각대로 될거라는 기대는 반쯤 접고 있는 상태입니다.
    여튼 요즘 드라마(정확히는 시트콤이지만) 중에서는 지붕뚫고 하이킥이 젤 괜찮다는...

  19. 지나가는 사람 2009.11.18 22: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어제 보면서 공감이 많이 가더군요
    좋아하게 될수록 마음은 괴로워지는 상대
    솟아오르는 감정을 어쩔 수 없을때
    더 마음 아프죠....
    그리고 더 괴로운건 계속 그사람을 옆에 두고 봐야 한다는 거죠
    세상에 노력만으로 이룰 수 없는게 사랑 아닐까요....

  20. 부녀상봉에피엔 눈물이 흘렀죠...사랑니에피에선 눈물은 흐르지 않았죠.
    그런데 더 슬펐답니다..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17 14: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기사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저희도 하이킥 관련 기사가 있어 트랙백 걸어놨으니

    와서 한번 읽어봐주세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