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모처럼 준혁 때문에 뒤집어졌다. 준혁이 눈에서 불을 뿜어가며 질투의 화신으로 변모하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지붕 뚫고 하이킥>은 시트콤답지 않게 인간의 아픔에 천착하는 구도로 찬사를 받아왔다. 그 때문에 코미디보다는 정극에 가까운 것 같다는 느낌을 많이 줬던 것도 사실이다. 김병욱 PD가 그런 분위기를 선호한다고 한다.


그런 것에는 아무런 불만이 없다. 슬픔까지 느끼게 하는 시트콤이 어디 흔한가. 그래서 <지붕 뚫고 하이킥>은 2009년에 방영된 드라마 중 <선덕여왕>과 더불어 가히 양대 명작이라고 할 수 있었다.(상업적으로 성공한 것들 중에서 선정했을 때.)


<지붕 뚫고 하이킥>이 그렇게 명작의 길로 가는 것에는 대환영인데, 아쉬운 건 그렇게 진행될수록 웃음이 약해질 우려가 있다는 점이다. <지붕 뚫고 하이킥>의 아픔, 감동은 웃음 속에 있을 때 찬란히 빛난다.


하지만 웃음이 사라지고 감동만 있다면 감동의 폭발력마저 약화될 우려가 있다. 웃음 없는 감동의 밋밋함은 <일요일 일요일 밤에>가 잘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일요일 일요일 밤에>도 그렇고, <지붕 뚫고 하이킥>도 그렇고 근본적으로 웃음을 전해주는 장르의 작품들이다. 이 기본을 놓치면 모처럼 이룩한 작품성의 미덕마저 흔들릴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봤을 때 <지붕 뚫고 하이킥>이 최근 웃음 부문에서 조금 약해진 것처럼 느껴지는 것에 불안했다. 모처럼 만난 명작 시트콤이 희대의 성공작으로 남길 바라는 마음이 크기 때문이다.


웃음뿐만 아니라, 캐릭터의 다채로운 매력에서도 <거침없이 하이킥>보다 조금 떨어지는 것 같았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경우 거의 모든 캐릭터들이 만개하며 극을 이끌어갔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에선 황정음, 신세경과 아역 정도만 돌출되는 분위기였다.


그래서 웃음이 ‘빵빵’ 터져주기를, 그리고 또 다른 캐릭터가 약진해주기를 기다려왔다. 요즘 준혁 캐릭터가 부각되며 그 바람에 부응하고 있다. 그 준혁이 82회에서 질투의 화신으로 변모해 빵빵 터뜨려줬다.


- 준혁, 질투의 화신이 되다 -


세경의 공부를 도와주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으나, 본인이 공부를 못하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고 창피하고 분한 준혁이다. 어떡해서든 자신의 초라함을 세경에게 들키고 싶지 않고, 멋진 모습만 보여주려고 노력하는 순수함이 준혁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영어에서 과외 독선생의 도움으로 체면을 차려온 준혁은 세경이 수학을 물어오자 무너진다. 그래서 결국 친구에게 도움을 청한다. 그런데 문제는 그 친구가 세경에게 너무 잘 가르쳐준다는 데서 생겼다.


그 친구로 인해 환하게 웃는 세경을 보며 준혁의 질투가 폭발했다. 그 친구는 과거에 일세를 풍미했던 사교육 강사인 ‘한*’ 선생처럼 ‘돼지꼬리 땡야’같은 표현을 쓰며 재미있게 설명했다. 준혁은 그런 친구를 보며 이순재처럼 눈에서 질투의 불꽃을 뿜어낸다. 쌈짱으로서 언제나 무게를 잃지 않는 준혁에게 그런 경박한 말투는 상상도 할 수 없는 것이었다.



하지만 질투에 불타오른 준혁은 결국 세경의 관심을 사기 위해 웃기는 말투를 동원하기 시작한다. 얼굴까지 빨개지며 부끄러워하다 세경이 좋아하니까 신이 나서는 개그맨 성대모사에 사투리까지 시도한다. 그리고는 ‘돼지꼬리 땡야’를 밀어내고 ‘용꼬리 용용’을 민다.


그 장면에서 준혁의 절박함과 그 참을 수 없는 어색함에 손발이 오그라들며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지붕 뚫고 하이킥>을 보며 웃다 쓰러진 건 오랜만인 것 같다. 꽃미남 흑기사 캐릭터는 제대로 그려지기만 하면 언제나 인기를 얻는 경향이 있다. 캐릭터 자체의 매력이 크기 때문인데, 거기에 안절부절하며 코미디까지 덧붙여주니 준혁의 존재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 주요 캐릭터 라인이 더 다채로워지며 극의 활력이 배가되는 것이다.


준혁의 활약에 따라 세경-준혁 라인의 몰입도도 커진다. 세경-지훈 라인이 아픔이라면, 세경-준혁 라인은 달콤하고 웃음을 머금게 한다. <지붕 뚫고 하이킥>은 중반부에 세경-지훈 라인의 서글픔을 강조했었는데, 이제는 세경-준혁 라인의 밝고 사랑스러운 느낌을 강조해도 좋을 듯하다. 준혁이 세경 때문에 안절부절하며 오버하는 모습이 너무나 즐겁다. 모처럼 ‘빵’ 터진 에피소드였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금 블로거뉴스 저만 안되나요?

    아까부터 글도 안보내지고 최신글도 안올라오고 조회수도 그대로인데 ..

    혹시 하재근님도 안되시나요??

  2. ㅂㅈㄷㄱ 2010.01.07 12: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순재옹이 생각나는 에피소드였군요.

  3. 어제 최고였습니다!! 용꼬리 용용~~~

  4. 가우디 2010.01.07 12:4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준혁이는 맨날 못웃긴다고들 그랬는데 ㅋㅋ
    손발이 오그라들면 다른데로 채널을 돌리는게 wp 특기인데
    손발이 오그라 들면서도 웃겨서 다른데 틀지를 못했습니다.
    개그버전 너무 재미있더군요 ㅎ 순재옹과 준혁이의 이글이글아이 재미있었습니다. ㅎㅎ

  5. 아~진짜 ㅋㅋ 2010.01.07 13:4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못봤더만~ 완전 궁금증 유발인뎀 ㅋㅋㅋㅋㅋㅋ 안봐도 엄청 재미있었을 것 같은데~ㅋ
    재방 재방 재방~~ 러브모드도 정말 잼있는 하이킥~~ㅋㅋ 어느 한 장면도 놓칠 수가 없음 ㅋㅋ

  6. 정말귀여운커플이죠.

    아!어제는웃겼는데 오늘은 준혁이 아플것같더군요.

    세경이 목도리를 다니엘한테선물한걸 알았으니...

  7. 지나가는길 2010.01.07 14: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준혁이 진짜 사랑스러웠어요.
    오늘 아파하는 모습을 슬쩍 보여주니 저도 마음이 아프더군요.
    준혁, 순재 이글이글 하는 가운데 들어오는 오현경 왈
    '어디서 타는 냄새가 나?' 뒹구르르~~

    어쨌든 세경이 덕에 준혁이는 무사히 대학에 갈 수 있을듯해요

  8. 저도 어제 준혁이대문에 손발이 오그라드는 가운데 빵하고 웃음터졌답니다.

    암튼 세경덕분에 준혁이가 모처럼 공부에 열심인모습이 넘 보기 좋네여~~~

  9. 이의가잇는데 2010.01.07 16: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솔직히 약간은 젊은층으로 분배가 많이간부분도 없잖아잇는것같지만
    대체적으로 거의비슷하게나오는거같습니다. 스토리마다 주인공이다르잖아요?

  10. 이거 ㅋㅋ대박 2010.01.07 22: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진짜 이거보고 손발이 어디가있는지도 모르겠고 ㅋㅋ보는내가 얼굴이 빨개지는 현상이 ㅋㅋㅋㅋ

  11. 장년층인 내가 봐도 ....^^
    얼마나 신선하고. 아름답던지//.............
    이뻐라. 준혁이.

  12. 비밀댓글입니다

  13. 엄서진 2010.01.09 14: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엄청 웃긴다는 소문이 쫙 황정음보고 반말을 쫙 세경이를 무척 좋와하는데.................... 개뿔 개뿔 소리 할맘구 황정음 맘에 안들어 세경이가 제일 낳짛ㅎㅎㅋㅋ

  14. 엄서진 2010.01.09 14: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대박ㅋㅋㅋㅋㅋㅋㅋㅋ

  15. 아 완전 귀여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용꼬리용용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