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청춘불패>에선 현아의 약진이 눈에 띈다. <청춘불패> 초기에 현아는 거의 눈에 띄지 않았었다. 소녀시대, 카라,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멤버들이 내뿜는 존재감이 워낙 강렬했기 때문이다.


당대 최고 걸그룹 스타들 사이에서 현아가 부각될 여지는 거의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설사 그녀가 유리, 써니, 나르샤, 구하라 등과 똑같이 행동한다 해도 존재감에서 밀릴 수밖에 없었는데, 설상가상으로 스타 걸그룹 멤버들에 비해 소극적으로 행동하기까지 했다.


존재감에서 밀리고, 행동조차 소극적이니 ‘쩌리’가 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초반부터 전개된 구하라의 질주 속에 현아가 있을 자리는 없었다. ‘쩌리 현아‘였다고나 할까? 그랬던 구도가 요즘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 현아의 존재감이 커지는 것이 분명히 감지된다. 징징 현아라는 캐릭터도 선명히 각인 됐다.


이것은 처음에 뭔가 주눅 들고, 소극적이고, 답답해보였던 현아가 요즘 들어 점점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다. 현아는 최근 들어 자기 나이에 맞는 활기를 보여주고 있다.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나, 치고 나오는 것에도 주저함이 없다. 또, 그것이 작위적이지 않고 순수해 보이는 매력까지 있어 현아는 ‘쩌리’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 노출 현아가 그 ‘아이’가 원했던 것일까? -


현아는 원더걸스의 멤버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현아 팬들의 회고에 의하면 당시 상당히 인기 있는 멤버였다고 한다. 이미지도 밝고 발랄한 쪽이었다고 한다. 그랬다가 모두 알고 있듯이 그녀는 원더걸스에서 탈퇴하게 됐다.


그후 다시 연습생 생활을 하며 그녀는 원더걸스가 한국 최고의 스타로 성장하는 것을 지켜봐야 했다. 어린 나이에 비해 깊은 인생의 굴곡을 경험했던 것이다. 원더걸스가 국민 걸그룹이 되는 것을 볼 때 어떤 심정이었을까? 그녀에게는 ‘원더걸스 전 멤버’라는 꼬리표가 항상 따라다녔고, 원더걸스의 화려함과 그녀의 처지가 언제나 비교됐을 것이다.


스타에서 평범한 사람으로 전락한 사람이 겪는 상실감은 대단히 크다고 알려져 있다. 그런 것으로 인해 우울증까지 생길 정도다. 게다가 사람에게 가장 스트레스를 주는 것이 남과 비교당하는 것인데, 당대 최고의 스타와 비교까지 당해야 했으니 그녀가 받았을 상처라든가 중압감 등을 짐작할 수 있다.


그랬던 현아가 포미닛으로 다시 세상에 나왔을 때 얼마나 기대가 컸을까? 하지만 세상은 차가웠다. 이미 소녀시대의 위치는 ‘넘사벽’이었고, 카라와 브라운 아이드 걸스도 추월을 용납하지 않았다. 비슷한 시기에 함께 데뷔한 2NE1조차 돌풍을 일으키며 포미닛을 초라하게 만들었다. 포미닛은 한동안 ‘전 원더걸스 멤버가 속한 걸그룹’ 정도로만 알려졌었다.


그후에 현아는 모처럼 유명세를 치르긴 했다. 마치 속옷처럼 보인 속바지 노출 사건 때문이었다. 그래서 현아는 걸그룹 노출의 아이콘으로 유명해졌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유명해지는 것이 과연 그 ‘아이’가 원했던 것이었을까? 예능프로그램에도 나왔지만, 예능프로그램은 그녀를 묘기에 가까운 춤을 추는 신기한 사람으로만 소비했을 뿐이었다.



- 섹시 현아, 쩌리 현아에서 징징 현아로 반전 -


서두에 언급했듯이 현아는 <청춘불패>에서 처음엔 위축된, 겁 많고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이젠 거침없이 큰 소리를 친다. 불만도 토로하고, 으스대기도 한다. 현아의 팬들은 이제 비로소 그녀가 원더걸스로 처음 데뷔했을 당시의 밝고 적극적인 모습을 되찾았다고 한다.


그때의 모습을 알 길이 없는 나로선, 요사이 <청춘불패>의 징징 현아가 새롭기만 하다. 그리고 그 징징 현아는, 원더걸스 전 멤버라는 웬지 상처를 느끼게 하는 타이틀과 부담스러운 노출 현아에 비해 훨씬 보기 좋은 모습이기도 하다.


현아가 제 나이 또래의 활기찬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특별히 더 반가운 것은, 그녀가 어린 나이에 겪었던 상처 혹은 포미닛 데뷔 후의 중압감, 부담감으로부터 자유로워진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그녀의 리액션들은 순수해보인다. 예능적으로 과장되지 않은 것처럼 말이다. 박휘순이 등장했을 때도 정말 경악하는 것처럼 보였고, 신년특집에서 뻥튀기가 터질 때는 예능적으로 놀라야 할 타이밍에 혼자 놀라지 않아서 오히려 순수한 느낌을 줬다. 그렇게 자신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것은 중압감이나 그림자가 없다는 뜻이기 때문에 자유로워보인다는 얘기다.


짐을 내려놓은 듯한 모습? 혹은 터널에서 빠져나온 듯한 시원한 느낌이랄까? ‘원더걸스 전 멤버 현아’도, ‘노출 섹시 현아’도 아닌, 순수하고 밝은 그리고 활기찬 소녀의 모습. 그래서 징징 대는 징징 현아가 밉지 않고 반갑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잘읽었습니다..제가느낀거그대로네요 ㅋ
    요즘현아가 청춘불패에서 제대로적응하고있고
    징징현아라는 캐릭터도생기고 정말 열심히하는거같아서
    포미닛팬으로써기분이좋네요..

  3. 야생마 현아 2010.01.06 10:4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원더걸스 초창기때의 현아의 위상은... 선예와 함께 투톱이었죠. 실제 원더걸스도 선예 다음으로 뽑힌게 현아였고...

    텔미때 소희가 떠서 글치 초기 아이러니 할땐 야생마라는 애칭으로 꽤 인기 있었습니다. 그때 나이가 겨우 열다섯이었는데 행동에 거침이 없었던... 지금 청춘불패에서 징징거리는 -_- 그 모습은 사실 예전에는 없던 모습인데... 그냥 꽤 쾌활하고 밝고 명랑한 아이였죠. 징징컨셉만 빼고 예전 그 모습 그대로입니다.

    잘 찝어내셨네용.

  4. 야생마 현아 2010.01.06 10:4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때 그 모습 참고하실라믄... MTV 원더걸스 시즌1, 2편 추천함 --

    http://www.mtv.co.kr/tv/wondergirls/view.php?pid=95&m_sq=579&seq=1583&page=2

  5. 원더걸스 시절 현아는 유일하게 예능감이 살아있었고

    방송3사에 고정프로도 할 정도로 활발하고 재능있던 아이였고

    현재는 소녀시대가 하고 있지만 음중mc도 맡았었죠

    하지만 저는 탈퇴하길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현아는 그당시 춤만 추었고 가창력은 제로인 상태였죠

    다시 데뷔하기전 aj2009듣고 7소절도 못부르면서 헥헥됬던 애가 저렇게 부른다는게

    놀라울 정도의 가창력의 발전이였고, 핫이슈 전체 파트의 반이상을 부르는 모습을

    보면서 매우 놀랐습니다

    여튼 이번에 솔로도 낸다고 하니 사실 원더걸스에 있었으면 솔로내는건 꿈도 못꾸었을텐데

    말이죠...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건 대우가 약간 달라졌다는점..1?

    만약 원더걸스라면 많이 비춰주고 대우가 좋을텐데 말이죠

    듣보 기획사 인지도는 현아빼면 이름도 모르는수준...

  6. 추가로,...

    징징대는 컨셉은 흠...글쎄요 3년전 현아에겐 보여지진 않았죠..ㅋ

    막내지만 첫째같이 활발하고 휘젓고다니고 리더를 막대할수 있는 유일한 한사람

    소희랑 다투고 ㅋㅋ

    자기가 지은 별명은 야.생.마

    나이가 많은 사람앞에서도 당당함...하지만 너무 나댄다고 욕도 많이 먹었죠 ㅋㅋㅋ

  7. 2년전부터 현아를 지켜봐왔던걸 생각하면 어저면 현아는 더 어려졌다는 느낌도들어요. 2년동안 혼자서 꾹꾹참고 버텨온거 그걸 지금 청불에서 표현하고있는거같거든요. 하지만 전혀 밉지않고 오히려 귀엽게만 다가와서 좋네요. 2년동안 얼마나 힘들었을지 알지는 못하지만, 그냥 이대로 잘 크길 바랍니다 잘읽었어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06 15: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본인 입으로도 이제 청춘불패에서 감 잡았다고 하잖아요 ㅋㅋ

    징징대는거 어설피하면 보는 사람을 짜증나게할 우려가 있는 행동인데
    현아가 하는건 오히려 귀여운 막내동생처럼 느껴지게 하더라구요.

    사실 포미닛 데뷔전후 현아의 이미지는 미성년자에겐 어울리지 않는 성적인(?) 경향이 강했는데
    청춘불패 이후 그 이미지가 완전히 개선되는 듯 합니다.
    그냥 어리숙하고 아직 덜 자란 동생같은 이미지로요.

    순규와 의자매 맺은 게 어영부영 묻히는 분위기 속에서
    하라구와 유치개그 스승-제자 관계는 근근히 나오더군요. 재미있습니다 요즘 ㅋㅋㅋ

  9. 좋은 글 잘 읽었어요.

    원더걸스 다큐 첫 방부터 지켜봐 왔던 언니 팬이에요.

    현아가 포미닛으로 나오고 첫 보라를 했는데 그 때 우는 걸 봤어요.
    근데 그 울음이 꼭 속에서부터 끓어오르는 거 있잖아요.
    자기는 방송이라 안 터뜨리려고 무던히 애쓰는데 결국 비집고 터져나오는 거.
    정말 문자 그대로의 표현인데, 꺽꺽거리면서 울더라구요.
    그 다음 라디오에서도 그랬던 거 같아요.
    게다가 멤버들이랑 떨어져 있는 걸 원더걸스 때보다 무척 불편해 하기도 했구요.
    그런데 그 반면에 인터뷰를 하거나 할 때는 선택하는 단어에도 신중했던 거 같구.
    2년 전 보다 너무 어른스러워 진 거에요. 그래서 놀랐어요.
    개인적으론 지난 2년간의 뭔가가 느껴지는 것 같아서 많이 안쓰러웠지만.

    그리고 청춘불패, 저는 fght890님 말에 공감해요. 가끔은 정말 아이가 더 어려졌단 걸 느껴요.
    그간 누리지 못했던 것들을 이제 받겠다고 하는 것 마냥 징징대잖아요.
    많은 분들이 그걸 잘 받아주고 귀엽게 보아 주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전 그냥 아이가 앞으로 큰 탈 없이 잘 커 주고 사랑 많이 받길 바랄 뿐이에요.
    사족이 길었네요.
    그냥 잘 읽었단 이야기 하고 싶었을 뿐인데.

  10. 현아홀릭 2010.01.07 19: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현아는 원더걸스때가 진짜 뚜렷했죠.... 지금도 그렇긴 하지만ㅋ
    야생마라는 별명도 얻고.....
    솔직히 청춘불패에서 나오는 이미지는 원걸때랑 조금 다른듯 합니다...
    그래도 어쨋든 원걸 탈퇴하고 2년이라는 긴 시간을 정말 누구보다 힘들게 보냈죠....
    필자님 말대로 실제 우울증까지 겪었다고 합니다.... 정말 많이 울었구요ㅠ
    TV에서는 현아한테 지금 잘나가는 원더걸스 보면 어떠냐고 많이 묻던데... 정말 신중하게
    대답하더군요..... 글구 본인이 원걸시절 묻는 질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어쨋든 더도말고 덜도말고 이대로만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ㅋ

  11. 현아홀릭 2010.01.07 19: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ㅋㅋ 덧붙이자면....... 현아 원걸때 모습은 mtv원더걸스편에서 보실수 있어요

  12. 잘 읽었습니다..저도 mtv 원더걸스 시즌1,2를 봐온 원더걸스 팬으로써..
    현아가 청춘불패에서 잘 적응하고 주위분들이 귀엽게 봐주시는 것 같아서 기뻐요.
    확실히 엠티비에서하고는 많이 다르더라구요..
    징징대는건 전에는 보지 못하는 모습이었는데..그땐 정말 활발하고 쾌활하고..
    밝은 아이였어요. 구김살 하나 없이..
    지난 2년동안 아이가 받았을 상처와 아픔을 생각하면 항상 마음이 아파요.
    그저 주위분들이나 대중들에게 그동안 아팠던만큼 사랑도 응원도 듬뿍 받고 가수로써 잘 성장해줬으면 좋겠네요. 많이 이뻐해주세요^^

  13. 그래도 자리를 잡아서 다행입니다.
    원더걸스 텔미랑 소핫 노바디 연속 히트하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마음이 아팟을까요..
    핫이슈/뮤직도 나름 인기 있엇고 이번 솔로도 인기 있고 ..
    지금의 현아가 더 좋은듯 ..그 파워풀이란 ;;

  14. 김봉년 2010.01.10 18: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애가 원걸 전멤버였음?

  15. 청춘불패 2010.01.10 21: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요즘 챙겨보는 프로 중 하나입니다..
    화장실도 마음대로 못갔다던 1세대 걸그룹에 비해..
    마구 먹고..마구 뛰고..마구 망가지는..그래서 훨씬 친근하게 느껴지는..
    요즘 완소 중인 G7.. >u<
    이젠 다들 각자 캐릭터 잡아가고 있어서 보는 재미 더 쏠쏠하다는..
    현아는..
    무대에서는 너무 어른(?) 같아서 영~ 익숙치 않았는데..
    청춘불패에서는 영락없는 고등학생 소녀..찡찡대는 것도 귀엽네요..

  16. 화이팅~~~~
    남다른 끼가 있는 아이인만큼 열심히 해서 잘해가리라 믿어요.
    사실 원걸시절엔 별로 좋아하지 않았지만
    방송이나 라디오같은데서 진솔한 모습 보여주고 또래 여자아이들답게
    활달한 모습 보여주니까 보기 좋드라구요.

  17. 무대에서 볼때랑 청춘불패에서 볼때랑 상당히 다른거같아요.
    예전에 무대를 볼때는 어린나이에 너무 섹시컨셉으로만 밀고나가는거 같아서
    비호감으로 봤었는데 청춘불패를 보고나서 얘가 원래 이렇게 귀여웠나싶고
    순수해보여서 호감이되더라구요 결국 요즘 솔로로 나온것도 관심갖고 지켜보고있어요.
    개인적으로는 청춘불패처럼 제 나이에 맞게 아이같은게 너무 자연스럽고 좋네요~

  18. 징징되는건 우영이껀데..

  19. 현아는 역시 여고생다운 귀여운 모습이 더 좋네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도 좋지만 너무 섹시 이미지로 가는것보다는

    청춘불패에서 모습이 더 정감이 가고 좋아요 ㅋ

    첨엔 몰랐는데 보면 볼수록 귀여워요~ 현아 화이팅!!

  20. 현아에 대한 편견이 관심으로 2010.01.24 11:3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현아에 대해서도1집 때의 원더걸스에게도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야생마라는 별명을 알고 있어 그런지 그녀의 몸짓, 춤은 거칠게만 느껴졌고, 탈퇴 후 그녀에게 붙었던 수많은 루머들과 엉겨 현아는 삐딱하고 거친 소녀라고 각인되었더랍니다. 뭐, 포미닛의 현아도 그런 이미지에서 크게 벗어나기는 커녕 더 드러내고 더 거칠어져서 오히려 그런 그녀를 냉대하게 되었죠,
    그런데, 청춘불패의 현아는 참 의외더랍니다. 현아가 그렇게 얇은 목소리를 내는 줄 진짜 몰랐다니깐요ㅎ 열심히 하고, 또 무대와 예능 두 무대에서 전혀다른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현아가 참 좋아졌습니다.. 현아 화이팅입니다!

  2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