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KBS 연예대상의 최대 수혜자가 됐다. 강호동이 대상을 받는 자리에 참석해서 강호동에게 박수를 보냈다는 이유에서다. 어느 매체의 기사를 보니 유재석이 박수를 치는 순간에 ‘역시 유재석!’이라는 탄성이 나왔다고 썼다.


유재석이 처신을 잘한 건 맞지만 탄성이 나올 정도로 특별히 잘한 건 아니다. 과거에 탁재훈이 연예대상을 받을 때는 강호동도 유재석과 함께 박수를 보냈었다. 이번 시상식엔 유재석뿐만 아니라 남희석, 김제동, 신동엽 등도 자리를 지켰다.


코미디언계의 문화가 그런 것이다. 그런 문화가 보기 좋다고 할 수는 있어도 유재석만 똑 떼어내서 대인배라고 찬양할 만한 사건은 아니었다. 유재석뿐만 아니라 모두가 대인배였다. 나도 개인적으로 유재석을 좋아하긴 하지만 과도한 찬양은 낯간지럽다.


이번 시상식 후엔 가수나 배우들을 비난하는 기사도 떴다. 이들은 시상식 때 상을 안 주면 참석을 안 한다거나, 일찍 자리를 뜬다는 구설수에 휘말렸었다. 대한민국 영화대상 때는 막판까지 남아있는 배우가 거의 없어 빈축을 샀다. 청룡영화상에 배우들이 더 많이 참석하는 이유는 청룡영화상이 대한민국 영화대상보다 온갖 명목으로 상을 더 많이 뿌리기 때문이라는 비아냥이 있을 정도다.


최근엔 한예슬이 영화제를 일찍 뜬 것으로 인해 엄청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작년엔 김명민이 대상 수상에서 밀려나자 연말 시상식에 불참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었다. 가요계 시상식 때도 비슷한 이야기들이 끊임없이 나온다.


그들더러 유재석 등을 보고 본받으라며 탓하는 기사였다. 이것도 좀 그렇다. 코미디언계와 배우, 가수들의 특성과 조건이 다른 것을 무시하고 있다. 유재석이 좋아보이면 그냥 좋아하면 그만이지, 왜 유재석을 찬양하기 위해 다른 이들이 도매금으로 소인배가 되어야 하나?


가수나 배우에 비해 코미디언들은 집단성이 강하다. 위계도 엄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식구라는 의식이 있는 것이다. 그에 비해 가수나 배우는 개별성이 강하다. 이것을 동일선상에서 비교할 수는 없다.


우리나라의 배우와 가수들이 시상식을 우습게 여기는 이유는 그들이 소인배여서가 아니다. 한국의 시상식이 우스운 시상식이기 때문이다. 참석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시상식에 왜 간단 말인가? 영화, 연기, 대중음악 관련 시상식을 할 때마다 나눠먹기 비난이 일어나는 것이 한국 시상식 문화의 현실이다. 2007 MKMF에선 주요 가수들이 어쩌면 그렇게 겹치지 않고 하나씩 상들을 나눠 갖는지 정말 신기했었다.


우리나라 연기상과 음악상은 이렇게 정의할 수 있다. 연기 없는 연기상, 음악 없는 음악상.


2007년엔 김명민과 이서진이 나란히 연기대상 후보에 오르고 슈퍼주니어라는 아이돌이 가수 대상을 받았었다. 도대체 뭐가 기준인지 알 수 없는 뒤죽박죽 시상식들이다. 연예대상은 그나마 조금 다르다. 시청률과 프로그램 화제성이라는 명확한 기준에 의해 시상이 이루어진다. 그래서 보는 이들이 모두 승복하고 축하해줄 수 있는 시상식이다. 가수나 배우들에겐 그런 시상식이 없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는 청룡영화상은 과거에 베스트드레서상이라는 명목으로 주요 여배우들에게 모두 상을 난사하며 이들을 모조리 무대 위로 끌어올려 몸매전시를 하는 해괴한 이벤트를 감행하기도 했었다. 대종상도 그리 존경 받는 시상식은 못 된다. 음악상에선 툭하면 공정성 시비가 일어나며 권위가 바닥에 떨어졌다.


그런 환경에 있는 사람들과 연예대상을 비교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가수나 배우들을 탓할 것이 아니라, 그들이 모두 모여 축하할 만한 제대로 된 시상식을 만들자고 나왔어야 한다. 하지만 유재석 등과 그들을 비교하며 ‘대인배 vs 소인배‘ 구도나 부각시켰다.


유재석은 아마도 대인배인 것 같다. 하지만 유재석만 대인배인 것은 아니다. 강호동도 남희석도, 그리고 다른 배우나 가수들도 대인배일 것이다. 다만 유재석이 박수를 쳐주는 모습이 카메라에 잘 잡혔을 뿐이다. 다른 사람들도 그 위치에선 그렇게 할 것이다.


많은 기자들이 유재석을 찬양하려고 대기하는 것 같다. 유재석에게 좋은 건수만 생기면 즉각 찬양글이 경쟁적으로 생산된다. 좋은 풍경은 아니다. 이런 것이 장기적으로 누적되면 유재석에 대한 경계심을 키울 수 있다. 좀 적당히들 하자.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요컨데 2008.12.30 10: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별것 아닌것...
    어찌보면 당연시 되야할 작은 미덕이 대인배로 비춰쳐 찬양으로까지 보여지는 부분은 크게 공감가네요.

    하지만 가수나 배우와 코메디언의 분류와 앞서 말씀하신 비매너의 작태는 이면을 볼라치면 더 추잡하기 그지 없겠지요. 정말 순수하게 강호동씨가 연예대상을 받는게 아니기에...

  3. 유재석 완전 좋아하지만 글내용도 공감...

  4. 유재석빠들은 답이 없다 2008.12.30 11: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 유재석 빠들은 답이없다..그들은 유재석이 대상 못받으면 언제나 쌍욕을 해댄다..ㅋㅋ

    그덕분에 유재석은 안티가 늘어나고있다.. 근데도 유재석빠들은 정신을 못차린다.. 그냥 무조건

    유재석 주란다.. MBC = 무한도전 = 유재석 = 대상 이라고 생각하는 한심한 부류들은 참 뇌가

    있는건지 없는건지 모르겠다.. 이미 무한도전으로 두번의 대상을 줬다. 이것자체가 넌센스다.

    대한민국 역사상 같은프로그램으로 대상두번받은건 유재석이 처음이다. MBC는 그만큼

    유재석에세 이미 많은 명예를 남겨줬다. 근데도 유재석 빠들은 또달란다 ㅡㅡ;; 미치지 않고서야

    아니면 죄다 초딩들이란말인가?? 무한도전은 이미 예전의 무한도전이 아니다..

    시청률 20%를 넘기던 무한도전이 아닌데도 유재석빠들은 아직도 무한도전이 최고인줄 안다 ㅎㅎ;

    황금어장이 무한도전의 시청률을 넘어선게 2008년 5월정도 부터다.. 그정도 부터 무한도전은

    13-18 을 기록했고 황금어장은 14- 20을 기록하고있다.. 시간대로 비교를 해본다면 이건

    무조건 황금어장의 승리다.. 제발 유재석을 사랑하고 유재석을 좋아한다면.. 니들의 역겨운

    유재석 신화쓰기는 그만두어야 할것이다.. 왜냐고?? 니들때문에 나같은 유재석 매니아들이

    유재석 안티로 변하려고 하기때문에.. 그리고 끝으로 한마디 하지..

    무한도전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어린애들에게..

    무한도전이 앞으로도 몇년은 더할거같은데.. 그럼 MBC는 계속 유재석 대상줘야 겠네?

    그치 얘들아 ^^

    • 내루미 2008.12.30 15:01  수정/삭제 댓글주소

      유빠라는 집단으로 몰기에는
      유빠의 숫자가 너무 압도적이지 않나..
      그 사람들 모두 유빠로 하면 쫌...

    • 내루미님~ 2008.12.30 15:47  수정/삭제 댓글주소

      숫자가 많다고 모든 것이 정당화 되진 않죠.
      재석씨의 모든 팬이 그렇진 않겠지만
      일부 팬들이 광적으로 찬양하는 것이 보기 거북함.

    • 너야말로 2009.01.01 20:41  수정/삭제 댓글주소

      유재석 팬인척은 하지 말고 써라..속 다 보인다

  5. 머그냥 2008.12.30 12: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글쓴놈은 강호동빠에...일박빠일뿐이네...

  6. 우선 급흥분한바람에 내생각과 다르게 추천을 눌러버렸는데 유재석이 무슨 동네북이냐 왜이리저리 채이고 두드리고 난리야 정말. 에전 어떤분이 올리신 유재석씨의 사람이 넘 착해서도 안됀다라는말...정말 극히공감간다.

  7. 우선 급흥분한바람에 내생각과 다르게 추천을 눌러버렸는데 유재석이 무슨 동네북이냐 왜이리저리 채이고 두드리고 난리야 정말. 에전 어떤분이 올리신 유재석씨의 사람이 넘 착해서도 안됀다라는말...정말 극히공감간다.

  8. 다른글보기가.. 2008.12.30 13: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가관이네요..

    삐뚤어진 시각으로 세상을 보면 모든것이 삐뚤어져 보이겠지요..

  9. 다른글보기가.. 2008.12.30 13: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가관이네요..

    삐뚤어진 시각으로 세상을 보면 모든것이 삐뚤어져 보이겠지요..

  10. 여기댓글만 봐도 2008.12.30 13: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유빠들 모습을 스스로 보여주고 있네요
    유빠들은 초딩이 대부분인가......?

  11. 이분 좀 비관적이신분이네요. 전체적인글들이 보고있자니 그런생각이 드네요 . . .근데 이분 유명하신분인가요 ? ; 걍 좀 신해철 삘나는거같은데 ..... 신해철보다 좀더 비관적인? ; 짧은인생사 너무 비관적인 시선은 접어두시지 그러나요? 관심사가 터지면 그곳을 비아냥하고 블로거들을 끌어모으고 자신을 찬양하게 만든다라 . . .

  12. 유재석의힘 2008.12.30 15: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런일로 대인배라는 소리듣는것도 유재석의 힘이다 그만큼 그가 쌓아올린것이 컷고 그의 표정과 모든 모션들이 찬양하게 만든다. 찬양이란게 좀우습긴하지만

  13. 기자맞나? 2009.01.01 15: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당신이 머가 그리 잘나서 이렇게 잘난척해대는 글을 쓰는지는 모르겠지만
    내 눈에는 그냥 헤드라인으로 사람들 눈길이나 끌어서 조회수나 올려보자는
    찌질이 기자로 밖에 안보인다
    기자 맞는지도 모르겠지만

  14. 꼬끼오 2009.01.01 16: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동의!!!!!
    저도 이런 생각갖고 있었는데, 글쓴님 명쾌하게 잘쓰셨군요. 속이 후련하다는..^^
    저는 무한도전을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글에서 언급하신 숭배주의?때문에 괜시리 유재석에게 거리를 두게 되더군요. 팬으로서 진정 유재석을 사랑한다면 지나치게 높이는 일은 삼가주길 바랄뿐입니다. 더 성장할 수 있게요..

  15. 이분 기사 제목이 하도 자극적이라 2009.01.01 18: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분기사 제목이 하도 자극적이라...

  16. 발글 그만 쓰시오.. 2009.01.01 19: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컴퓨터 앞에서 여기 저기 기사 짜집기 해서 글쓰는 글이 이런 쓰레기..
    누군가에 대한 비판을 하려면 그 사람의 방송 인생 절반 정도는 알고 쓰길..
    관심 받고 싶어 안달난 소인배씨..

    • 이게 발글인가.. 2009.01.01 20:46  수정/삭제 댓글주소

      명확한 자기 주관과 논리 하에, 일관된 관점에서 어떤 현상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고
      자기 생각을 전달하고자 글을 쓰는 것인데...."그 사람의 방송 인생 절반 정도를 알고 써야" 할 필요까지 있나.? 유재석 방송 인생에 대해 쓴것도 아닌데 뭐.

  17. 내가 존나 하고 싶던 말들.. 고맙다.

    유재석에 빠져서 허우적 대는 사람들.. 일어나라.

  18. 좀더 발전하는 시상식이 되길..!

  19. 흠.. 생각의 차이라....

  20. 잘한걸 잘했다고 해주는게 그렇게 우습나? 제목이 무슨.. "유재석 대인배찬양 우습다"?

    완전 하류기사가 조회수올리려고 쓰는 글이네.. 다른글도 다 제목이따구고 공감은 ZERO

  21. 잘한 걸 잘했다고 해주는 게 좋은건데 문제는 기자새끼들이 유난히 유재석만 띄워준다는거지 강호동을 비롯한 다른 모든 사람들이 박수쳐주고 축하해줬는데 유재석만 띄워주는 게 안좋다는 거지 박수처준걸로 대인배찬양받으면 강호동은 이경규한테 90도 인사도 했는데 그럼 이건 뭐 완전 숭배해야 하나?